공포·불안감에 올 최대 낙폭…미 증시 ‘최악의 날’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의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종가 후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가 767.27포인트 하락한 모습. [로이터=헤럴드경제]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주가지수가 올들어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미국과 중국 간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환율전쟁으로 확산되는 것 아니냐는 불안감에 아시아 및 유럽 증시도 일제히 폭락했다. 5일(현지시간)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장중 한때 961.63포인트나 하락했다가 767.27포인트(2.90%) 떨어진 2만5717.7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87.31포인트(2.98%) 하락한 2844.74에 마감했고, 나스닥지수도 278.03포인트(3.47%) 급락한 7726.04에 마감해 2016년 11월 이후 가장 긴 연속 하락세를 나타냈다.

이날 뉴욕 금융시장에선 공포심리가 부각됐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40% 가까이 치솟으면서 7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 CNN은 중국이 자국 통화를 평가절하한 뒤 미국 주식이 ‘최악의 날’을 보냈다고 보도했다.

중국 위안화 환율은 이날 시장의 심리적 저지선인 달러당 7위안을 넘어섰다.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7위안을 넘는 ‘포치’(破七)를 기록한 것은 지난 2008년 5월 이후 처음이다. 미국이 오는 9월부터 중국산 제품 3000억 달러 어치에 대해 추가로 10%의 관세를 부과할 것이라고 밝히자 중국이 의도적으로 포치를 허용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샘 스토벌 CFRA리서치 수석투자전략가는 “중국은 화폐를 약화시킴으로써 10%의 관세 효과를 상쇄하려고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안전자산 쏠림현상이 나타나면서, 전세계 채권 수익률도 폭락했다.

이날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1.75%로, 2016년 10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하락했다. 이는 세계경제가 어디로 향하고 있는지에 대한 투자자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는 증거라고 CNN는 전했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무역전쟁 공포로 전세계 증시가 일제히 하락했고 공포의 바로미터인 금값도 온스당 1464.60달러로, 2013년 5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