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 나, 전 약혼녀 손배소 논란 관련 입장 발표

재미 교포 프로 골퍼 케빈 나가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 아내, 딸,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의 삶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헤럴드경제=정지은 인턴기자] 재미 교포 프로 골퍼 케빈 나(36·한국명 나상욱)가 ‘아내의 맛’ 출연으로 불거진 과거 파혼 논란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케빈 나는 7일 입장문을 내고 “그동안 이 사건에 대해 일절 대응하지 않아 왔지만 잘못된 사실관계가 전해지면서 가족, 친지들이 큰 상처를 받아 입장을 발표하게 됐다”고 밝혔다.

케빈 나는 “사실혼 파기로 상처받은 상대에 대해서는 미안한 마음을 표한다”면서도 “당시 저와 부모님이 악화한 관계를 원만하게 해결하기 위해 즉시 국내에 입국해 상대와 그 부모님을 만났다. 그러나 그 자리에 변호사를 대동하고 대화를 녹음하는 상대와 더는 신뢰를 유지하기 어렵다고 판단돼 사과하고 파혼 의사를 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히려 상대가 근거 없는 허위 사실을 언론에 제보하고 골프대회장에서 시위하는 등 제 명예에 심각한 훼손을 입혔다”며 “제가 성적 학대를 했다는 등 저를 사회적으로 매장하기 위한 인신공격에 대해 법원도 큰 금액의 손해배상 책임을 인정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케빈 나는 “완벽하지 못한 사람이라 일에서도 사랑에서도 실수를 저지르기도 했지만 이제는 남편이자 두 아이의 아버지로서 아내와 아이들이 허위사실로부터 피해받는 것을 막아야겠다”며 “더는 허위사실로 제 가족과 친지들이 다치지 않도록 어루만져 달라”고 호소했다.

케빈 나는 지난 6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아내의 맛’에서 아내, 딸,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의 삶을 공개해 화제가 됐다. 하지만 방송 직후 과거 전 약혼자 A 씨와 파혼하는 과정에서 소송까지 간 사실이 다시 회자되면서 논란에 휩싸였다.

미국 프로골프(PGA) 투어 세계 랭킹 33위인 케빈 나는 현재까지 누적 상금만 3000만달러(약 36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