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스턴 세일, 7년 연속 200탈삼진 금자탑…MLB 역대 5번째

보스턴 레드삭스 크리스 세일[mlb.com캡처]

보스턴 레드삭스 크리스 세일[mlb.com캡처]

보스턴 레드삭스의 에이스 크리스 세일(30)이 7년 연속 200탈삼진 금자탑을 쌓았다.

세일은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메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파크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LA 에인절스와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2피안타 13탈삼진 무실점을 기록, 팀의 3-0 승리를 이끌었다.

세일은 시즌 6승(11패)을 쌓았고 평균자책점을 4.41로 끌어 내렸다.

이날 13개 탈삼진을 추가한 세일은 올해 탈삼진 206개를 기록해 저스틴 벌렌더(휴스턴 애스트로스)와 함께 아메리칸리그 부문 공동 2위가 됐다. 이 부문 1위 게릿 콜(휴스턴·226개)과는 20개 차이다.

또한 세일은 2013년부터 올해까지 7년 연속 200탈삼진을 돌파하는 괴력을 과시했다.

메이저리그에서 7년 연속 200탈삼진 기록은 월터 존슨(1910-1916), 톰 시버(1968-1976), 로저 클레먼스(1986-1992), 맥스 슈어저(2012-2018) 단 4명 만이 세운 대기록이다.

세일은 이들의 뒤를 이어 다섯 번째 7년 연속 200탈삼진을 세운 투수가 됐다.

미국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엠엘비닷컴(MLB.com)에 따르면 세일은 “매우 특별하다”며 “내가 목표에 도달할 수 있도록 도와준 팀 동료, 포수, 투수 코치들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