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말 영상 논란’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회사경영서 물러날 것”

 

[사진=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내곡동 한국콜마종합기술원에서 열린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서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 극우 유튜버의 막말·여성비하 유튜브 영상을 직원들에게 시청하게 한 윤동한 한국콜마 회장이 국민에게 사과하며 회사 경영에서 손을 떼겠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11일 서울 서초구 내곡동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내부 조회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한 동영상으로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며 “저는 이번 사태에 대해 깊이 반성하며 제 개인의 부족함으로 일어난 일이기에 모든 책임을 지고 이 시간 이후 회사 경영에서 물러난다”고 밝혔다.

윤 회장은 지난 7일 직원 조회에서 임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극보수 성향의 유튜브 영상을 틀어 논란이 됐다.

해당 영상의 유튜버는 문재인 정부의 대(對)일본 대응을 비난하면서 “아베는 문재인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라고 말했고,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은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고, 곧 우리나라도 그 꼴이 날 것”이라고도 했다.

한국콜마는 논란 이후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갖자는 취지였다”며 공식 사과했지만,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등 파문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