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가짜뉴스가 시장 불안감 키워…엄중한 경제상황 냉정하게 대처”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관련해 “근거없는 가짜뉴스나 허위정보 과장된 전망으로 시장의 불안감을 키우는 것을 경계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가짜뉴스는)올바른 진단이 아닐 뿐 아니라 오히려 우리 경제에 해를 끼치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8·15 광복절이 이틀 앞으로 다가온 이날, 문 대통령은 일본을 향한 직접적인 비난은 삼가한 채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인한 한국경제의 불확실성과 관련해 민생경제를 챙기고 국내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한 정부의 의지를 밝히는 데 초점을 맞춘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경제보복까지 더해져 여러모로 경제 상황이 녹록하지 않다”면서 “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엄중한 경제상황에 냉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강조하고 싶은 것은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기득권과 이해관계에 부딪혀 머뭇거린다면 세계 각국이 사활을 걸고 뛰고 있고 빠르게 변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경제와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는 것이 그만큼 어려워진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를 향해 의사결정과 정책 추진에 속도를 내야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부처간 협업을 강화하고 신속한 결정과 실행으로 산업 경쟁력 강화와 새로운 먹거리를 창출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고 기업의 노력을 지속적으로 지원해주기 바란다”며 “또한 일본의 수출규제에 범국가적인 역량을 모아 대응하면서도 우리 경제 전반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함께 차질없이 실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투자·소비·수출 분야 점검을 강화하고 서비스산업 육성 등 내수 진작에 힘을 쏟으면서 3단계 기업투자 프로젝트의 조기 착공을 지원하는 등 투자활성화에 속도를 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생활 SOC(사회간접자본) 분야에 더 큰 노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며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기여하는 일석삼조의 효과가 분명하므로 지자체와 협력하여 역점사업으로 추진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이어 “경제상황이 엄중할수록 정부는 민생을 꼼꼼히 챙기고 어려운 처지에 있는 국민의 삶을 챙기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내년도 예산 편성 작업이 막바지에 있다고 언급하며 “부품 소재 산업을 비롯한 제조업과 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경제체질을 개선하기 위해서나 대외 경제 하방리스크에 대응하여 경제활력을 높이기 위해서 또 사회안전망을 확충하는 등 포용적 성장을 위해서도 지금 시점에서 재정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엄중한 경제상황에 대처하는 것은 물론, 경제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정책의지가 예산을 통해 분명히 나타나도록 준비를 잘해주시기 바란다”고 했다.

8·9 개각으로 공직을 떠나는 장관들과 위원장들을 향해 “그동안 헌신과 수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특별히 비상한 시기인 만큼 후임자의 임명절차가 완료될때까지작은 공백도 생기지 않도록 끝까지 최선을 다해주시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