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환율전쟁서 중국 편든 IMF…”중, 환율조작 안했다”

IMF 연례보고서 발표 “외환 개입 증거 별로 없어” 中관영언론 “환율조작국 지정, 웃음거리에 불과해”

 

 

국제통화기금(IMF)이 미국과 중국간 환율전쟁에서 중국 측에 유리한 보고서를 내놓았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IMF는 9일 발표한 중국 경제 연례 보고서에서 “위안화 환율 수준이 전체적으로 중기 펀더멘털에 부합하고 바람직한 정책을 따르고 있다”는 기존 입장을 고수했다.

중국 당국이 미중 관세전쟁 무기로 환율을 사용하고 있다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의 주장은 증거가 부족하다고 본 것이다.

IMF는 “달러화와 비교해 위안화 가치는 절하됐지만 전체적인 통화 흐름에 견주면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중국의 외환보유고가 충분하고 인민은행 역시 위안화 환율에 개입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다만 IMF는 “중국이 환율제도의 투명성을 더욱 강화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프리 삭스 미국 컬럼비아대학 교수 역시 이번 IMF 보고서에 대해 “중국이 통화조작을 하지 않았음을 보여준다”면서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조치는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따른 임의적이고 정치적인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번 보고서는 작년까지의 중국 통화정책과 위안화 환율을 분석한 것으로, 최근 나온 환율 조작국 조치의 부당함의 근거로 내세우기에는 다소 미흡하다. 하지만 11일 중국 언론들은 IMF 보고서를 집중적으로 보도하며 미국을 비판하고 나섰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보고서를 작성한 제임스 다니엘 IMF 중국 담당 부국장도 ‘(위안화 환율은) 상당한 수준으로 고평가되거나 저평가된 경우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면서 “중국에 대한 미국의 터무니없는 비난은 웃음거리에 불과하다”고 맹비난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