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방재정적자, 벌써 지난해 총액 넘어…올해 1조달러 돌파할 듯

[AP=헤럴드경제]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미국 연방정부의 재정적자가 벌써 지난해 총액을 넘어섰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2019회계연도가 시작된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10개월간 연방정부 재적적자가 8668억달러(약 1056조6300억원)를 기록했다고 12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보다 27%나 늘어난 수치로, 2012년 이후 최대 폭의 적자를 기록했던 2018회계연도의 전체 재정적자 7790억달러를 이미 넘어선 규모다.

재정적자의 악화는 재정수입이 3% 증가에 그친 반면 지출은 8%나 급증한 결과다.7월에만 재정적자가 1197억달러 늘어나 전년 동기 769억달러 증가했던 것에 비해 적자 폭이 확대됐다.

재정적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는 것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대규모 감세와 지출 증가 때문으로 분석된다.트럼프 행정부는 지난해 1조5000억달러 규모의 감세를 시행하며 경제 성장을 자극해 재정수입 확대로 이어질 것이라 주장했다.

그러나 정작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7월까지 기업 법인세 세수는 3%, 개인 소득세 세수는 1% 증가하는 데 그쳤다.재무부는 2019회계연도가 2개월 남은 상황에서 이러한 추세대로라면 올 회계연도에 재정적자가 1조달러를 넘을 것으로 추산했다고 CNBC는 전했다.

미 의회예산국(CBO)은 지난 1월 연방정부의 재정적자가 2022년 1조달러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CBO는 오는 21일 업데이트된 전망치를 내놓을 예정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