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추가관세 일부 12월로 연기…트럼프 “크리스마스 소비시장 때문”

[EPA]

[헤럴드경제=김우영 기자] 미국이 다음달 1일부터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중국산 수입품 가운데 일부는 12월 15일까지 연기하기로 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관세로 인해 최대 대목인 ‘크리스마스 시즌’ 쇼핑이 타격을 받는 걸 피할 목적이라고 밝혔지만 대중 협상 동력이 약화될 수 있단 지적도 나오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미국 무역대표부(USTR)은 성명을 통해 예정된 3000억 달러 규모의 중국산 수입품 가운데 일부는 관세 부과를 연기하고 일부는 아예 관세 부과 대상에서 제외한다고 밝혔다.

관세 연기 대상은 휴대전화와 노트북PC, 비디오게임 콘솔, 일부 장난감, 신발 등이다. 이들 품목은 대부분 중국에서 생산되는 것들로, 관세가 부과되면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됐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휴대전화와 노트북PC 교역규모는 800억 달러로, 관세 유예로 인해 대중 추가관세 부과 효력은 크게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관세 폭탄’이 늦춰졌단 소식에 이날 뉴욕증시에서 애플 주가는 4.23% 급등하는 등 IT기업들이 모처럼 웃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연말 크리스마스 시즌 쇼핑에 악영향을 줄 경우를 대비해 이번 조치를 취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경제계에선 관세가 부과되면 미국 소비자들이 가격 인상을 떠안거나 아예 지갑을 닫을 수 있단 우려가 제기돼 왔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까지 대중 관세가 미국 소비자에게 영향을 거의 주지 않았다고 강조하며 관세는 미국 경제에 좋은 것이란 기존 주장을 되풀이 했다.

하지만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만약을 대비해서’라는 식의 표현을 썼지만, 관세는 전적으로 중국에 부담이 될 것이란 기존 주장과 크게 달라졌다”면서 “마침내 관세가 미국 소비자에게 타격을 줄 수 있단 점을 인정했다”고 전했다.

이번 결정이 향후 중국과 협상에서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단 우려도 있다. 이번 조치가 미국이 감내할 수 있는 고통의 수준을 알려준 셈이 됐단 것이다. 유명 헤지펀드 매니저인 침 차노스는 CNBC방송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조치를 미국을 압박해 굴복시킬 수 있단 신호로 받아들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