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영상 도우미’ 나선 LA타임스 “류현진, 역대 ML투수 중 넘버2”

지난 12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엔젤레스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홈 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는 LA 다저스의 류현진.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신상윤 기자] 미국 6대 일간지이자 로스엔젤레스 지역 최대 언론으로 꼽히는 LA타임스(LAT)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LA 다저스)의 ‘사이영상 수상 도우미’를 사실상 자청하고 나섰다. ‘현미경 분석’ 끝에 나온 ‘기록적인 수치’를 통해 올 시즌 류현진이 120년 가까운 세월 동안 메이저리그에서 배출됐던 모든 투수 중 ‘넘버2’라고 결론 내린 것이다.

14일(한국시간) LA타임스는 ‘류현진의 놀라운 시즌 살펴보기’라는 제목의 기사를 게재했다. 이 기사에 따르면 류현진은 1901년 이후 한 시즌 142이닝 이상 소화한 투수 중 역대 2위의 조정 평균자책점(ERA+) 기록을 세우고 있다. ERA+는 리그 평균자책점과 구장 특성 등을 고려해 만든 투수 지표다. 100이 메이저리그 평균 성적이고, 높을수록 좋은 기록을 세운 것으로 해석된다.

LA타임스는 “류현진은 ERA+ 284를 기록해 2000년 페드로 마르티네스(291)에 이어 역대 2위를 달리고 있다”며 “이는 1994년 그레그 매덕스(271·4위)를 넘어서는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1901년 이후 메이저리그 투수 조정 평균자책점(ERA+) 순위.

류현진이 앞지른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투수는 차고 넘친다. 다저스가 낳은 살아있는 전설, 샌디 쿠팩스(1966년·190)도 한참 밑에 있다. ‘현 시대 최고 투수’로 불리는 클레이튼 커쇼(다저스·2016년·237)·잭 그레인키(휴스턴 애스트로스·2015년·222)도 류현진이 제쳤다.

다만 LA타임스는 “쿠팩스는 ERA+ 190을 기록하면서 (류현진의 두 배 이상인) 300이닝 이상을 던졌다”며 “쿠팩스가 류현진보다 떨어지는 투수라고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다”고 선을 그었다. 이어 “우리가 올해 메이저리그의 역사적인 모습을 보고 있다는 것을 전해주고 싶었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류현진은 올 시즌 22경기에 출전해 142⅔이닝을 던져 12승 2패 평균자책점 1.45를 기록 중이다. 그의 현재 평균자책점은 메이저리그 투수 중 ‘21세기 최저 기록’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