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외국인 편의 지원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30곳 추가 지정

[헤럴드경제=이진용 기자]서울시는 외국인들의 주거생활에 편의를 위해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30개를 추가 지정, 총 247개의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를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247개소의 언어별 지정현황은 영어(183), 일어(42), 영어·일어(10), 중국어(5), 영어·중국어(3), 기타 언어(4) 등 지정됐으며, 자치구별 현황은 외국인이 많은 용산(58), 강남구(27), 서초구(24), 마포구(17), 송파구(13), 기타 자치구(108)로 지정 운영하게 된다.

시는 지난 13일 심사를 통해 적합판정을 받은 30개의 부동산중개사무소를 지정,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 지정증을 수여했다.

글로벌부동산중개사무소 로고

 

이번에 지정된 30개소는 언어별 영어(25), 일어(5)이며, 자치구별 현황은 강남(4), 영등포(3), 기타 자치구(23) 이다.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된 자는 외국어로 번역된 부동산 매매·임대계약서 등을 비치하고, 외국인토지취득신고 방법 안내 및 부동산거래신고 편의를 제공하게 되며, 거주 지역 주민과의 소통할 수 있도록 가교 역할 등을 수행하게 된다.

향후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 받고자 하는 개업공인중개사(법인의 대표자)는 자치구 중개업 담당부서에 지정신청서를 제출하면 일정한 언어능력 등 심사를 통하여 지정 받을 수 있다.

박문재 토지관리과장은 “앞으로 영어, 일어, 중국어뿐만 아니라 특히, 베트남어, 몽골어, 러시아어 등 비 영어권 언어를 글로벌 부동산중개사무소로 지정해 더 많은 외국인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