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경제전면전] 일본서 메모리 품귀현상…한달새 D램값 20%↑

지난 7월 중순부터 일본에서 메모리 부품 품절현상이 이어지며 가격이 한 달 새 20% 올랐다. 도쿄 아키하바라 전자상가 모습. [닛케이 사진]

[헤럴드경제=천예선 기자] 일본 정부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여파로 일본에서 PC용 메모리반도체 가격이 한 달 새 20%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가 지난달 4일 한국으로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를 본격화하자 한국 반도체 업체의 D램 공급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해 수요가 증가한 것이 제품가격을 끌어올리고 있다. 일부 매장에서는 품귀 현상도 발생했다.

13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따르면, 일본 도쿄 대표 전자상가인 아키하바라 매장에서 PC용 D램(DDR4 8Gb) 가격(2개 1세트)은 한 달 전보다 10~20% 오른 8000~9000엔(9만2500~10만4100원)에 팔리고 있다.

주원인은 D램 가격 상승이다. 일본에서 D램 현물가격은 지난 한 달 새 20%가량 상승했다.

닛케이는 “대(對)한국 수출관리 강화를 계기로 한국 반도체 업체의 D램 공급이 지연된다는 관측이 확산되고 있다”며 “D램 가격 강세가 메모리 부품 가격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공급불안이 확산되는 가운데 게임용 수요가 증가한 것도 영향을 줬다. 지난달 미국 반도체 업체들이 게임용 고성능 CPU(중앙처리장치)와 GPU(그래픽처리장치)를 잇따라 출시하며 게이머들 사이에서 메모리 부품 수요가 고조되고 있기 때문이다.

닛케이는 “메모리 부품은 ‘e스포츠’로 불리는 게임용으로 수요가 왕성한데, 한일 충돌이 게이머들에게 뜻밖의 파문을 확산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현지 전자매장 관계자는 “지난 7월 중순 이후 처리 성능이 높은 모델을 중심으로 품절사태가 이어지고 있다”며 “더 오르기 전에 사두려는 고객이 많아 1인당 판매 개수를 제한하는 매장도 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 시장조사업체 BCN의 모리 에이지(森英二) 애널리스트는 “게임용 수요가 늘고 있는 정점에서 한국 수출관리 강화 여파가 나오고 있다”며 “메모리 부품 품귀가 지속될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