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채호 며느리의 분노 “일본보다 친일파가 더 문제”

단재 신채호 선생의 며느리 이덕남 여사.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친일파가 청산되지 못한 게 오늘까지 이어졌어요.”

단재 신채호 선생의 며느리 이덕남(76) 여사는 광복 후에 제대로 친일파 청산이 이뤄지지 않아 한스럽다고 했다. 일본의 경제 보복으로 반일 여론이 들끓는 가운데, 일부 인사들이 ‘친일’ 발언을 쏟아내는 것에 대해서도 분개했다.

이 여사는 15일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친일 발언으로 논란이 된 이들을 “일본놈보다 더 심하다”고 표현했다. 그는 “내가 나이를 먹어 그렇지, 60살만 됐어도 가만 안 둔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 여사는 단재의 둘째 아들인 신수범 선생(1991년 작고) 부인이다. 신수범 선생은 단재의 중국 망명 시절 태어났다. 1922년 어머니인 박자혜 선생과 한국으로 돌아와 국내에서 살았다. 단재는 1936년 뤼순 감옥에서 복역 중 숨졌다.

이 여사는 국가가 독립유공자 대우를 소홀히 한다고 비판했다. 단재도 무국적이었다가 2009년에서야 국적을 회복했다. 광복 후 정부가 일본 호적에 등재된 사람에게만 국적을 부여한 탓이다.

이 여사는 “현충원에 가보면 17만명이나 되는 무후 유공자들이 있다”며 “그분들은 실제로 자손이 없어서 그렇기보다는 호적·국적이 없기 때문에 자손과 연결고리가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바로 선 나라였으면 해방된 후 순국선열의 국적을 바로 회복해줘야 했는데 그렇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