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주요기업 CEO “기업목적은 주주이익 넘어 사회구성원에 대한 책무” 선언

베이조스ㆍ팀쿡 등 CEO 181명 참여

“기업의 가치, 새롭게 정의”

“고객, 근로자, 납품업체 등에 가치 이전”

애플 CEO 팀쿡 [EPA=헤럴드경제]

애플 CEO 팀쿡 [EPA=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미국의 재계 및 금융계를 대표하는 주요 기업 최고경영자(CEO)들이 이윤과 주주이익을 넘어 사회의 책무를 강조하는 새로운 ‘기업의 목적’을 발표했다.

선언적 성격이지만 수십년간 미국의 월가(금융계)와 재계를 지배해온 ‘기업의 유일한 목적은 이윤과 주주가치 제고’라는 ‘철칙’을 벗어나 이해당사자로 사회구성원 전반을 포괄하는 기업의 새로운 의사결정 기준을 마련한 것이다.

미국 기업최고경영자(CEO)들을 대변하는 비즈니스라운드테이블(BRT)은 19일(현지시간) ‘기업의 목적에 대한 성명’을 발표했다. 핵심은 기업이 봉사해야 되는 대상을 과거 ‘주주(shareholder)’로부터 경제이해당사자(stakeholder)로 확대한 것이다.

경제이해당사자들이란 주주를 포함해 근로자, 소비자, 납품업체, 커뮤니티 등 사실상 사회구성원 모두를 가리킨다. 성명에는 아마존의 제프 베이조스, 애플의 팀쿡, JP모건 체이스의 제이미 다이먼, 뱅크오브아메리카(BoA)의 브라이언 모이니핸, 제너럴모터스(GM)의 메리 바라, 보잉의 데니스 뮐렌버그 등 CEO 181명이 서명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개개 기업은 자신들의 목적에 진력하면서도 우리는 이해당사자 모두를 위한 근본적인 책무(commitment)를 공유한다”며 “우리는 미래 우리 기업의 성공과 커뮤니티, 국가를 위해 모든 이해당사자들에게 가치를 이전할 것을 약속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납품업체들에 대해서는 공정하고 윤리적으로 대하며, 좋은 파트너로서 봉사하기 위해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커뮤니티 내 사람들을 존중하고 지속가능한 비지니스 행태를 통해 환경을 보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임직원에 대한 투자와 관련해서는 “공정하게 보상하고 중요한 혜택을 제공하는 것에서 시작해, 새로운 기술개발을 돕기 위한 훈련과 교육지원을 포함할 것”이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과 뉴욕타임스(NYT) 등 미국 주요 언론은 이번 성명이 미국 경제를 오랜동안 지배해온 “기업의 (유일한) 사회적 책임은 이윤을 증진시키는 것”이라는 자유주의 경제학자 밀턴 프리드먼의 이론으로부터의 주요한 기업철학의 전환이라고 평했다. 이번 성명 전 BRT는 1997년 “경영과 이사진의 주요한 책무 대상은 주주”라는 공식 문구로 기업목적을 규정했었다.

뉴욕타임스(NYT)는 “기후변화와 임금 불평등, 근로 조건 등 점증하는 불만에 직면한 주요 기업 CEO들이 오래된 기업 거버넌스 원칙을 변경하기로 약속했다”며 “이는 기업들이 직면한 사회적 감시 강화를 인정한 것이지만, 구체적인 행동계획이 없다”고 지적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