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당PD까지 지방 좌천” 박나래, 제작진 떨게한 ‘비키니 비사(悲史)’ 는?

 

JTBC ‘어서 말을 해’에서 방송인 박나래가 비키니 수영복에 얽힌 슬픈 추억을 고백해 좌중은 물론이고 제작진까지 공포(?)에 떨게 했다는 후문이다. [JTBC ‘어서 말을 해’캡처]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개그우먼이자 방송인인 박나래가 무명 시절, 비키니와 관련된 충격적인 고백으로 제작진까지 떨게 했다는 전언이다.

20일 오후 방송을 앞둔 JTBC ‘어서 말을 해’에서는 무명시절 박나래의 충격적인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나래는 “나한테 정말 센 이야기가 있다”고 말을 꺼내며 좌중의 관심을 순식간에 끌었다. 그도 그럴 것이 지난주 박보검과 사귈 수 있는 팁(?)을 전하며 다른 출연자들의 환호를 받았던 박나래였기에 그의 ‘센 이야기’에 이목이 집중된 것.

박나래는 “무명시절, 케이블 채널에서 시청률이 안 나오고 화제성도 없어서 스스로 벌칙을 만들어 비키니를 입은 적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비키니를 입고 난 뒤 다음 주에 프로그램이 없어져 이후 심의 부서가 생겼고, 심지어는 담당 피디가 지방으로 좌천까지 됐다”며 충격적인 과거를 고백했다.

이에 전현무는 “도대체 어떤 모습이기에 좌천까지 됐어요?”라며 궁금증을 드러냈다. 그러자 박나래는 “필름을 못 구하게 폐기처분 됐다”고 답하면서 “이 프로그램도 한 방에 없앨 수 있다”고 의미심장한(?) 발언을 해 제작진마저 공포에 떨게 했다는 후문이다.

이외에도 신인 시절 문세윤이 겪었던 상처받은 경험과 K사 아나운서 시절, 한 곳에 뼈를 묻겠다고 말했던 전현무의 반전 해명까지 출연자들의 센스 있는 ‘말발 향연’에 대한 궁금증은 20일 오후 11시 JTBC ‘어서 말을 해’에서 확인 가능하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