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민 인종불안 덜 느낀다”…트럼프 재선에는 어떤 영향?

불법이민자에 우호적 응답 비율↑…부정적↓

트럼프, 인종혐오 백인 보수층서 인기…지지율 상승

 

[pexels-photo]

[pexels-photo]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016년 대선과 달리, 2020년 대선에서 ‘인종 정체성’ 마케팅을 활용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과 입소스가 지난달 17~22일 미국 성인 남녀 443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온라인 여론조사 결과 올해 미국인들은 이전보다 인종 갈등에 대한 불안을 덜 표출하고, 아프리카계 미국인(흑인)들에 더 많은 공감을 형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론조사 결과 불법이민자에 시민권 부여를 찬성하는 백인 응답자 비율은 지난 2015년 1월 여론조사 때보다 19%포인트(p) 더 오른 반면, 이민자들을 더 많이 추방해야 한다고 보는 응답자 비율은 4%p 하락했다.

‘미국은 유럽백인(White European)이라는 유산을 보호하고 지켜야 한다’는 데 동의하는 백인 비율은 29%에 불과해, 지난해 8월과 2017년 8월 때보다 각각 9%p, 7%p씩 낮아졌다.

또 흑인과 백인이 평등하거나 흑인이 백인보다 더 우월하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자 중 82%가 2020년 대선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 이는 백인이 흑인보다 더 우월하다고 답한 응답자들이 투표에 관심을 보인 비율보다 7%p가 더 높았다.

이는 2016년 대선 당시 흑인혐오 감정을 가진 미국인들이 더 강한 투표 성향을 보여줬던 때와 상황이 다르다는 것을 보여준다. 빈센트 허칭스 미시간대 교수는 여론 조사 결과에 대해 “인종적 자유주의자들이 편견이 있는 사람보다 더 활발하다는 징후”라며 “이는 민주당에 좋은 소식이지만 공화당에는 나쁜 소식”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백인 노동자 계층 보수주의자들에게 여전히 인기가 많다. 백인 공화당원 중 트럼프 대통령의 업무수행을 지지한다고 응답한 비율이 상승했고 멕시코 국경장벽 확장에 대한 지지율도 지난해 75%에서 올해 82%로 상승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민주당 소속 진보성향 비(非)백인 여성 하원의원들을 향해 “당신네 나라로 돌아가라”는 등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그는 2016년 대선 당시 멕시코인을 ‘살인자’와 ‘성폭행범’으로 부르고 지난해에는 불법이민을 침략으로 규정하는 등 중남미 이민자들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표출했었다. (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