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임원들 독일 뉘르부르크링 총출동…전략 모델 최종 점검

독일 라인란트팔트 주 뉘르부르크에 있는 뉘르부르크링에서 지난 16일 (현지시간) 현대차그룹 임원들이 개발 중인 테스트 차량의 성능을 점검했다.[현대차그룹 제공]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현대자동차그룹 주요 임원들이 독일 뉘르부르크링을 찾았다. 제네시스 새 모델 등 차세대 전략차종의 성능을 최종 점검하기 위해서다.

현대차그룹은 15∼17일(현지시간) 독일 뉘르부르크링의 테스트센터에서 현대차·기아차와 제네시스 차세대 전략차종의 성능을 종합 점검하는 트랙 데이 행사를 가졌다.

현대차그룹에 따르면 연구개발본부 알버트 비어만 사장 뿐 아니라 디자인담당 루크 동커볼케 부사장 등 임원들이 해외에서 함께 차 주행 성능을 점검한 것은 처음있는 일이다. 이 자리에는 제품통합개발, 제품 기획과 운영을 담당하는 상품본부, 유럽 권역의 현대차·기아차·제네시스 상품 담당자 등 20여명이 참석했다.

테스트 모델은 제네시스 G70, JX(개발명·GV80), RG3(개발명·신형 G80)와 현대차 벨로스터 N, i30 N line, 기아차 스포츠유틸리티차(SUV) XCeed와 다른 브랜드의 경쟁 차종이다.

먼저 아우토반 속도무제한 구간에서 최고 시속 280km까지 달리고 연속 커브길과 불규칙한 시골길 등을 주행하며 테스트를 했다. 세계 최장(20.8km)이면서 레이싱 서킷인 뉘르부르크링에서 한계를 시험했다.

비어만 사장은 “이번 트랙데이가 개발자로 한정됐던 현지 평가에 상품 담당자를 포함시켜 앞으로 개발 방향과 프로세스에 혁신을 꾀하는 첫 걸음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