빵 하나에 ‘각설탕 8개’ 분량…하루 당류 권고량 46%

식약처, 마트·편의점 빵 119개, 베이커리 빵 80개 조사

빵류 총 내용량 149g 중 평균 당류 함량 23g

WHO 하루 당류 섭취권고량 50g의 46% 차지

[헤럴드경제=민상식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시중 유통 중인 빵류의 당류 함량을 조사한 결과, 국내 빵류의 총 내용량(149g) 중 평균 당류 함량이 23g으로 조사됐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각설탕(3g) 약 8개와 맞먹는 양으로, 세계보건기구(WHO)가 하루 섭취하는 당류 권고량인 50g의 46%를 차지하는 수준이다.

이번 조사는 어린이·청소년들의 당류섭취가 섭취권고비율(10%)보다 높아, 당류 및 트랜스지방 저감 현황을 파악하기 위해 실시했다.

조사대상은 마트·편의점의 가공빵 119개(국내 83개, 수입 36개), 베이커리 전문점의 조리빵 80개로 총 199종의 빵이다.

당 함량이 가장 높은 빵은 참참만쥬(샤니) 320g중 110g, 밤식빵(뚜레쥬르) 460g중 101g이다. 가장 낮은 제품은 말차소라빵(푸드코아) 100g중 2g, 미니데니쉬(뚜레쥬르) 22g중 1g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크림빵·케이크빵류는 당류가 적은 것을 선택하는 게 좋다고 권했다. 크림빵의 경우 당류 함량이 가장 높은 초코소라빵(도투락식품)은 80g 중 39g으로, 가장 낮은 말차소라빵(푸드코아) 100g 중 2g과 비교해 19.5배 차이가 있다.

1회 섭취참고량(70g)을 먹을 경우에는 당 함량이 가장 높은 빵은 케이크류(21.1g)이며, 가장 낮은 것은 식빵류(5.3g)이다. 식빵류 중에서는 밤식빵이 당류 함량이 가장 높다. 밤식빵(뚜레쥬르)은 460g중 당류 101g으로 한번에 모든 양을 먹으면 하루 당류 섭취권고량(50g)을 초과한다.

수입빵은 주로 대용량 판매하기 때문에 국내빵보다 당 함량이 높다. 케이크빵류의 경우 총내용량 중 당류는 국내 95g 중 31g, 수입 515g 중 141g으로 4.5배의 당류 함량 차이를 보였다.

트랜스지방의 경우에는 총내용량(128g)당 평균 0.03g으로 하루 섭취권고량(2.2g)의 1.3% 수준으로 조사됐다. 가공빵 119개 중 92%인 109개의 트랜스지방 함유량이 적었지만, 많은 양을 한번에 섭취하면 트랜스지방 섭취가 높아질 우려가 있다. 수입빵 8개의 경우에는 총내용량 평균 703g당 트랜스지방 1.28g으로 조사됐다.

식약처는 빵을 먹을 경우에는 초코·딸기 우유나 탄산음료보다 흰 우유, 물과 함께 섭취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빵을 초코우유(당 함량 약 22g)와 함께 섭취하면 WHO 1일 당류 섭취 권고량의 90%에 육박하기 때문이다.

김미현 공주대학교 식품영양학과 교수는 “소비자들이 식품을 구매할 때 영양표시를 꼭 확인해 당·트랜스지방이 적은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면서 “특히 어린이와 청소년는 당류를 과잉섭취하지 않도록 식습관 교육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