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팀 최다승’ 우뚝선 커쇼, ‘전설’ 샌디 쿠팩스 넘었다

타선까지 폭발한 다저스, 토론토에 16-3 대승

LA다저스의 코디 벨린저가 20일 치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경기 4회말 2사 만루에서 우중간 2루타로 3타점을 올린 뒤 3루를 파고들다 아웃되고 있다.[MLB.COM]

LA다저스의 코디 벨린저가 20일 치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경기 4회말 2사 만루에서 우중간 2루타로 3타점을 올린 뒤 3루를 파고들다 아웃되고 있다.[MLB.COM]

새 역사를 쓴 클레이튼 커쇼(LA 다저스)와 화력을 자랑한 막강타선이 LA 다저스의 대승을 이끌었다. 

다저스는 2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홈경기에서 16-3으로 대승했다. 이로써 지난 애틀랜타 원정경기에서 당한 2연패를 끊어낸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1위 다저스는 83승44패를 기록했다.

반면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4위 토론토는 3연패에 빠지며 52승76패가 됐다.

이날 선발 등판한 커쇼는 6이닝 동안 6피안타(3피홈런) 3볼넷 6탈삼진 3실점을 기록, 시즌 13승(3패)째를 올리며 류현진(12승)을 제치고 팀내 최다승 선두에 나섰다. 그뿐만 아니라 개인통산 166승째를 달성, 다저스 역대 좌완 최다승 기록을 새롭게 작성했다. 종전 기록은 샌디 쿠팩스가 세운 165승이었다.

1회초 선두타자 보 비셋에게 벼락 솔로홈런을 맞은 커쇼는 3회초에도 선두타자 데릭 피셔에게 솔로포를 허용했다. 커쇼는 6회초에도 선두타자 비셋에게 다시 솔로 홈런을 맞았다. 홈런으로만 3점을 준 커쇼지만 그 외에는 실점 없이 상대타선을 막았다.

경기 초반 홈런 두 방을 허용한 다저스지만 막강한 타선이 기다리고 있었다. 3회말 2사 후 A.J.폴락의 솔로포로 포문을 연 다저스는 이후 맥스 먼시의 볼넷, 그리고 윌 스미스의 투런포가 이어 터져나왔다.

달아오른 다저스 타선은 멈추지 않았다. 이후에도 코디 벨린저의 중전안타, 크리스 테일러의 볼넷으로 기회를 연결하더니 코리 시거가 2타점 우전안타로 빅이닝을 완성했다.

기세를 탄 다저스는 4회말 2사 만루 찬스에서 벨린저가 싹쓸이 3타점 2루타를 날리며 더 달아났다. 벨린저는 3루까지 달리다 아웃됐다.

경기 분위기를 바꾼 다저스는 6회말 이번에는 먼시의 솔로포, 그리고 이날 부상에서 복귀한 테일러가 자축 3점 홈런을 쏘아 올렸다. 8회말에도 테일러의 1타점 안타, 작 피더슨의 쐐기 스리런 홈런이 터졌다.

팔뚝 골절 부상에서 복귀한 테일러는 홈런 포함 3안타 4타점을 날리며 환상적인 복귀전을 치렀다. 벨린저도 2안타 3타점, 시거가 3안타 2타점으로 매서운 활약을 펼쳤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