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년 만에 ‘매트릭스4’ 제작 확정…키아누 리브스·캐리 앤 모스 다시 뭉친다

16년 만에 영화 ‘매트릭스’ 시즌4가 다시 제작된다. 할리우드 영화사 워너브라더스 측은 20일(현지시간) 매트릭스 시즌4를 제작 계획을 공개하면서 주연으로 시즌2·3에 출연한 ‘네오’ 역의 키아누 리브스와 ‘트리니티’ 역의 캐리 앤 모스를 다시 캐스팅 했다고 전했다. 사진은 ‘매트리스 시즌3:레볼루션’의 한 장면. [영화 ‘매트릭스 시즌3’ 홈페이지 캡처=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공상과학(SF) 블록버스터 영화 ‘매트릭스’가 시즌4로 16년 만에 다시 관객 품으로 돌아온다.

美 CNN 방송 등에 따르면 할리우드 영화사 워너브라더스가 ‘매트릭스’시즌4 제작 계획을 20일(현지시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시즌4 제작 계획은 지난 2003년 개봉된 ‘매트릭스 3:레볼루션’이후 16년 만에 확정된 것이다.

각본과 감독은 워쇼스키 자매인 릴리와 기존 시리즈를 제작한 라나가 맡기로 했다. 각본 작업에는 소설가 알렉산다르 헤몬과 데이비드 미첼이 공동 집필 형식으로 참여한다.

특히 ‘매트릭스 시즌4’에는 매트릭스 3부작의 주인공 ‘네오’와 ‘트리니티’를 맡았던 영화배우 키아누 리브스와 캐리 앤 모스가 다시 캐스팅돼 어떤 케미를 보여줄지 관심을 모은다.

영화 ‘매트릭스’시리즈는 기계가 인류를 지배하는 미래 가상현실 공간인 ‘매트릭스’를 실제 세상이라 믿고 살아가던 인물인 네오가 인류 해방을 위해 투쟁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1999년 3부작 중 첫 편인 ‘매트릭스’가 나왔고, 2003년 ‘매트릭스 2:리로디드’와 함께 ‘매트릭스 3:레볼루션’이 잇따라 개봉됐다.

시리즈 전편의 감독을 맡아왔던 라나 워쇼스키는 가상세계 매트릭스의 개념이 과거보다 더욱 유의미해졌다고 말한다.

그는 “20여 년 전 릴리와 내가 우리의 현실에 대해 탐구했던 아이디어 중 다수는 지금에 와서 더욱 큰 의미를 갖게 됐다”면서 “이 캐릭터들이 내 인생에 다시 돌아와 행복하고, 훌륭한 친구들과 함께 일할 기회를 갖게 돼 감사하다”고 말했다.

‘매트릭스 시즌4’의 줄거리와 개봉 일정 등이 공개되지 않은 상황에서 일부 현지 언론은 2020년부터 본격적인 제작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