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초구로 5개 구종 자유자재 구사…타자들 멘붕”

로스앤젤레스 타임스 그래픽 곁들여 분석

[사진=류종상기자]

[사진=류종상기자]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미국 로스앤젤레스 타임스가 23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사이영상 유력 후보로 여러 구종을 골고루 던져 타자들을 유린하는 류현진(32·로스앤젤레스 다저스)에 관해 극찬했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류현진의 투구별 구종을 보기 쉬운 그래픽으로 소개했다.

이 매체는 “류현진은 올 시즌 평균자책점 1.64를 기록하는 등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이는 5가지 구종을 똑같이 잘 구사했기 때문”이라며 “류현진은 타자 입장에서 어떤 공을 던질지 가장 예측하기 힘든 투수”라고 평가했다.

이어 “류현진은 초구로 직구, 체인지업, 커브, 컷패스트볼, 싱킹패스트볼 5가지 구종을 자유롭게 구사한다”며 “팀 동료인 클레이턴 커쇼와 워커 뷸러가 압도적인 비율로 직구를 초구로 선택하는 것과 확실히 차이가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류현진의 두 번째 공도 예측하기 힘든 건 마찬가지”라며 “다른 투수보다 훨씬 다양한 공을 던지며 타자들을 헷갈리게 만든다”고 덧붙였다.

로스앤젤레스 타임스는 또 “류현진은 유일하게 볼카운트 3볼일 때만 직구 비율이 늘어나는데, 이런 특수상황을 빼면 5가지 구종 비율이 거의 비슷하다”고 분석하고 “그는 이런 무기를 바탕으로 올 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후보 중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이라고 칭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