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혼일기’ 작가 발언 재조명 “안재현, 해선 안될 말 하더라”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파경 위기를 맞은 배우 안재현(32)과 구혜선(35)이 폭로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두 사람이 함께 출연했던 tvN ‘신혼일기’ 김대주 작가 인터뷰가 재조명 되고 있다.

2017년 ‘신혼일기’ 기자간담회에서 김대주 작가는 “구혜선 씨가 고생했겠더라”며 “안재현씨가 ‘신서유기’에서는 세상에 없는 애처가에 로맨티시스트처럼 하지만, 보통 남편과 같은 실수를 한다. 눈치도 없고 해서는 안 될 말도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안재현을 보면서 개인적으로는 답답했다”며 “‘니가 여기서 싸움을 키우고 있구나, 이벤트가 중요한 게 아니라 이야기를 들어줘야지!’ 이런 생각을 하게 하는 남편이었다”고 덧붙였다.

‘신혼일기’는 2017년 구혜선과 안재현의 알콩달콩한 신혼 생활을 선보였던 프로그램이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