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한국, 국가간 신뢰 해치는 행동 계속…유감”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이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종료키로 결정한 것에 대해 “국가와 국가 간의 신뢰 관계를 해치는 대응이 유감스럽게도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23일 관저에서 프랑스 방문에 나서면서 지소미아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변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국 측의 계속된 그런 움직임에도 일본은 현재의 동북아 안보 관계에 비추어 한미일 협력에 영향을 줘서는 안 된다는 관점에서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앞으로도 미국과 확실하게 연대하면서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확보할 것”이라면서 “일본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대응해 나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프랑스에서 24~26일 열리는 선진 7개국(G7)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이날 전용기편으로 하네다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