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일본 무역협상 타결 실패…일정 하루 연장

일본 경제재생상 “국익 관련 세부사항 때문에 오래걸려”

 

미국과 일본의 고위급 무역협상이 미국 워싱턴DC에서 지난 21~22일 열렸지만 양측이 합의에 실패해 일정이 하루 연장됐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경제재생상은 이날 4시간동안 회담한 뒤 협상을 하루 더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모테기 경재상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결론 도출에 더 가까워지고 있다”면서도 “협상이 양국의 국익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광범위한 분야에 대한 세부사항을 포함하기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예상대로지만 꽤 오랜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23일 다시 라이트하이저 대표를 만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일 무역협상의 핵심 쟁점은 일본산 자동차와 미국산 농산물에 대한 관세 문제다. 미국은 일본에 농산품 시장을 개방하라고 요구하고 있으며, 일본은 자동차 등 공산품에 대한 관세를 낮춰달라며 맞불을 놓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晉三) 일본 총리는 오는 24~26일(현지시간)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마주한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