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언론, 미중 무역 마찰 “중국은 끝까지 싸울 능력 있어”

중국 관영 언론은 자국 정부가 미국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발표한 것을 두고 “중국은 끝까지 싸울 능력이 있다는 것을 강하게 경고한 것”이라고 풀이 했다.

중국 국무원 세칙위원회는 지난 23일 밤 750억달러 규모의 미국 제품에 10% 또는 5%의 추가 관세를 각각 오는 9월 1일과 12월 15일부터 부과한다고 발표했으며, 12월 15일부터는 미국산 자동차와 관련 부품에 대한 25%와 5%의 추가 관세를 부활시키기로 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24일 논평에서 “국가의 핵심 이익과 인민의 근본 이익을 지킨다는 중국의 의지는 꺾을 수 없다”면서 “중국의 3번째 반격 행동은 한다면 한다는 것을 보여준 것이다. 미국이 일방적으로 무역 마찰을 고조시킨 데 대해 중국은 끝까지 싸울 능력이 있다는 것을 강하게 경고한 것”이라고 했다.

신문은 지난 5월과 이달 초의 추가 관세 조치를 비판하며, “미국이 반복적으로 미중 양국 정상의 공동 인식을 엄중히 위배하고 관세의 몽둥이를 휘둘렀다”고 했다. 또 “미국이 야만의 수단으로 이익을 취하는 위험한 길로 멀리 갈수록 중국의 반격은 강도가 세질 것”이라고 했다.

이와함께 자동차와 부품에 대한 관세로 미국 제조업은 고통을 겪을 것이며 미국 원유가 처음으로 추가 관세 대상에 포함됐다고 지적했다. 또 미국산 대두는 가격 우위를 잃어 중국 시장에 들어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문은 이어 이처럼 강한 중국의 의지와 실력에 부딪혀 미국의 주식 등 금융시장도 흔들릴 것이라고 주장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