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동시다발 압수수색’ 여파?… 결근한 조국 “사실관계 해명되길”

20190827000139_0

[헤럴드경제=이운자 기자] 검찰의 동시다발적 압수수색이 진행된 27일 오전 조국(54.사진)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사무실에 출근하지 않고 자택에 머무른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는 이날 대변인을 통해 “검찰 수사를 통해 조속히 사실관계가 해명되길 바란다”는 짤막한 입장을 내놨다.

이날 오전 9시 15분께 조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관계자는 압수수색과 관련한 언급 없이 “조 후보자가 심신이 피로해 오늘 사무실에 출근하지 못 한다”고 취재진에게 알려왔다.

이어 조 후보자 가족을 둘러싼 의혹과 관련된 부산대·서울대·웅동학원 등을 검찰이 압수수색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중 가족에게 ‘검찰 압수수색이 들어왔다’는 말을 전해 듣고 압수수색 사실을 안 것으로 전해졌다. 압수수색 대상은 대부분 조 후보자의 배우자, 딸, 동생, 처남 등 가족과 관련된 곳으로 조 후보자의 자택은 대상에 포함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 후보자는 이날 사무실 외부에서 압수수색 상황을 확인하며, 인사청문회 준비를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는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다음 달 2∼3일 이틀 동안 실시하기로 합의한 상태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