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자신의 부인에 ‘성적 조롱’ 브라질 대통령 비난…”엄청나게 무례”

“브라질 여성들, 대통령 수치스러울 것…알맞은 대통령 갖게 되길”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과 그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자신의 부인 브리지트 마크롱 여사를 성적으로 조롱하는 듯한 발언을 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에 일침을 가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를 가진 26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보우소나루 대통령 발언에 대해 “내 부인에게 엄청나게 무례한 발언이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슬픈 일이다. 그 자신과 브라질인들에게 슬픈 일이다. 브라질 여성들은 자국 대통령이 수치스러울 것”이라며 “브라질 사람들을 높이 평가하고 존중하므로, 그들에게 알맞은 대통령을 속히 갖게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전날 페이스북에서 자신의 부인인 미셸리 보우소나루(37) 여사와 마크롱 대통령의 부인인 브리지트 마크롱(66) 여사를 비교하는 글에 “그 남자를 모욕하지 말라. 크크크”라고 답했다.

미셸리 여사는 올해 37세로 보우소나루(64) 대통령보다 27살이 어리고, 브리지트 여사는 마크롱(42) 대통령보다 24살이 많다. 보우소나루의 페이스북 언급은 남편보다 나이가 24세 연상인 브리지트 여사를 성적으로 비하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논란을 일으켰다.

마크롱과 보우소나루는 환경 문제 등을 두고 여러 차례 대립각을 세워왔다.  마크롱은 기후변화 문제의 지도자를 자임하며 아마존 열대우림 보존을 주장하는 반면, 보우소나루는 경제적 이유로 아마존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마크롱 대통령은 아마존 열대우림의 대규모 화재를 국제적인 긴급 과제로 규정하고 이번 G7 정상회의의 의제로 채택했다. 이에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식민지 시대의 정서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