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조만간 중국과 진지하게 협상 시작…합의하게 될 것”

20190826000017_0[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6일(현지시간) 중국이 미국과의 무역 협상에 복귀하고 싶다는 뜻을 전해왔다며 곧 협상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로이터와 AFP 통신 및 백악관 풀기자단에 따르면 프랑스 비아리츠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양자회담 도중 중국 관리들이 전날 밤 미국 측에 전화를 걸어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과 매우 큰 일들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중국이 우리의 고위 무역 담당자에게 전화해 다시 협상하자고 말했다. 이는 세계 발전을 위해서도 매우 긍정적”이라고 자평했다.

중국이 먼저 전화했다는 점을 강조한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가 모두 두차례 이뤄졌다며 “매우 매우 좋은 통화였고, 매우 생산적인 통화였다. 그들은 진지하다. 그래서 대단히 존경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협상 복귀 의사를 밝힌 만큼 “우리는 조만간 협상을 시작할 것”이라며 “중국과 매우 진지하게 대화를 시작해보려 한다. 우리가 합의하게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불과 이틀 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적’’이라고 비난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다시 말을 바꿔 “그는 이해한다. 그래서 시 주석이 위대한 지도자”라고 추켜세웠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이처럼 먼저 손을 내민 배경에 대해 “미국은 잘하고 있는데 반해 중국은 일자리가 수백만 개씩 사라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미 예고한 대중 관세를 유예할 수도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무엇이든 가능하다”며 추가 관세 부과 결정을 번복할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열린 기자회견서 일본의 자동차에 대한 관세를 면제해줄 의사가 있느냐는 질문이 나오자 “내가 왜 그래야 하느냐”라고 반문하며 그럴 의사가 없음을 시사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