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중 일, 3국 정상회담 성탄절 무렵 개최 조율…한일회담 불투명”

중국 일본은 양자회담 개최할 듯

문재인 대통령과 강경화 외교장관이 26일 오후 청와대에서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와의 정상회담 중 대화하고 있다. [연합=헤럴드경제]

한국·중국·일본 정부가 3국 정상회담을 올해 성탄절 무렵에 개최하는 방안을 조율 중이라고 일본 교도통신이 26일 보도했다.

교도는 이들 세 나라 외교 소식통을 인용해 이달 21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한·중·일 외교장관 회담의 논의를 토대로 3국 정상회담을 “크리스마스 무렵에 개최하는 방향으로 조율에 들어갔다”고 전했다.

크리스마스 무렵이면 중국이 다음 해 경제 정책의 기본방침을 논의하는 중앙경제공작회의와 일본의 다음 해 예산안 편성이 종료한 시기이며 한국도 일정상 지장은 없을 것으로 보인다고 교도는 분석했다.

하지만 최근 한국인 징용 피해자에 대한 배상 판결과 이에 맞선 일본의 대한(對韓) 수출 규제 강화, 한국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 등으로 한일 관계가 급격히 악화해 조율이 순탄치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와 관련해 일본 외무성 간부는 “(한일 관계가) 아무리 냉엄해도 3국 협력을 계속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3국 정상회의가 열리면 통상 이를 계기로 양국 정상회담도 열리지만, 이번에는 3국 정상회의가 개최되더라도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회담이 성사될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교도는 전망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와 아베 총리는 양자 회담을 열어 시진핑(習近平) 국가 주석의 일본 국빈 방문 등을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한·중·일 3국 정상회의는 지난해 5월 일본 도쿄(東京)에서 열린 바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