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9월 오사카 단체여행 한국인 최대 80% 감소”

일본 후쿠오카(福岡) 공항의 국제선 청사의 한산한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일본 후쿠오카(福岡) 공항의 국제선 청사의 한산한 모습.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일본의 한국 수출 규제 강화에 대응해 후 ‘일본 안가기’ 운동이 확산되는 가운데 서일본 경제 중심지 오사카(大阪)를 방문하는 한국인 여행객이 급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공익재단법인 오사카관광국은 광역자치단체인 오사카부(府) 소재 한국계 여행사 5곳을 상대로 청취 조사한 결과 올해 8∼9월 한국에서 오사카에 오는 단체 여행객이 전년 동기보다 20∼80% 감소한다는 응답이 있었다고 26일 밝혔다.

오사카부의 호텔 22곳을 상대로 한 청취 조사에서도 호텔 절반 정도가 한국인 투숙객이 이번 달에 전년 동기보다 50% 이상 감소할 것이라고 예상했으며 다음 달 이후에는 상황이 더 악화할 것으로 전망했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전했다.

미조바타 히로시(溝畑宏) 오사카관광국 이사장은 “오사카를 방문하는 한국인 손님은 8월 이후 전년보다 매월 60∼70% 감소하지 않을까 생각한다. 1년간 30% 정도 감소할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