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회사 필립모리스·알트리아 ‘합병’ 협상…2천억달러 거대기업 탄생 예고

담배판매량 감소ㆍ성장 방안 모색

2천억불 규모 거대기업 탄생할 것

CNBC “연구개발 투자ㆍ혁신 가능할 것”

 

미국 버몬트주 벌링턴의 JR아울렛 선반에 놓여있는 말보로 담배 상자들. 담배회사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과 알트리아가 합병을 추진중이다. [AP=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장연주 기자] 말보로로 유명한 거대 담배회사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과 알트리아가 합병을 추진한다.

27일(현지시간) 미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두 회사는 프리미엄 없이 주식을 전량 인수하고 단일회사로 합병한 뒤 신규 주식을 발행하는 것을 조건으로 협상을 벌이고 있다. 필립모리스가 합병 법인의 지분 59%를, 나머지 41%를 알트리아가 보유한다는 조건으로 현재 논의가 진행중이다.

두 회사의 합병은 원래 한 회사였다가 쪼개진 두 회사가 재합병하는 것이다.

필립모리스는 1847년 영국 런던의 작은 담배가게로 시작해 1902년 미국 뉴욕에 법인을 설립했다. 알트리아 그룹으로 이름을 바꾼 것은 2003년이다. 2008년에는 소송 위험을 낮추기 위해, 미국을 제외한 해외사업을 전담할 필립모리스 인터내셔널이 알트리아에서 분사돼 나왔다.

CNBC는 “이번 협상은 담배 판매량이 감소하고 있고 양사가 성장을 위한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고 있는 시점에 이루어진 것”이라며 “두 회사가 합병할 경우 기업가치 2000억 달러(약 243조원)가 넘는 거대기업이 탄생할 것이며, 이를 통해 향후 수십년간 연구개발에 투자하고 혁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스위스 로잔에 있는 미국 담배회사 필립모리스의 국제본부 밖에 회사 간판이 보인다. [EPA=헤럴드경제]

전날 종가 기준, 필립모리스의 시가총액은 약 1210억 달러(약 147조원)이며 알트리아의 주식 가치는 약 88억 달러(약 10조원)다. 필립 모리스는 지난해 연간 매출액이 300억 달러에 육박했고 알트리아는 200억 달러에 달했다.

하지만 두 회사 모두 미국과 일본, 러시아 등 대형시장에서 담배 출하량이 예상보다 빠르게 감소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달 알트리아는 예상보다 더 많은 사람들이 전자담배를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고, 필립모리스는 올 초 2019년 실적 전망치를 하향 조정했다고 WSJ은 전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