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여전히 사이영상 1순위”…美언론 모의투표 공개

류현진
[사진=류종상 기자]

잠시 부진하지만 류현진(32·LA 다저스)의 사이영상 레이스는 아직 현재 진행형이다. 현지언론도 여전히 류현진을 내셔널리그 1순위 사이영상 후보로 꼽았다.

MLB.com은 27일(한국시간) 담당기자들의 사이영상 모의투표 결과를 공개했다.

내용에 따르면 류현진은 총 37명 중 22명으로부터 1위표를 받아 내셔널리그 선두를 차지했다.

MLB.com은 “류현진이 최근 실시된 사이영상 모의투표 5번 중 무려 4번이나 1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7월에만 맥스 슈어저(워싱턴·9승5패 평균자책점 2.41)에게 1위 자리를 넘겨줬다.

지난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원정경기와 24일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2연속 부진한 내용을 보인 류현진이 여전히 사이영상 후보로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전반적인 평가다.

평균자책점이 1점대 초반에서 2.00까지 폭등했지만 아직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선두를 달리고 있는 것이 원동력으로 꼽힌다.

MLB.com은 “류현진이 지난 양키스전에서 7실점을 하기 전까지 홈 경기 57⅔이닝 동안 단 2자책점만 허용했다”며 “올해 24번의 선발등판 동안 류현진이 3실점 이상을 한 경기는 단, 3차례에 불과하다”고 호평했다.

한편, 최근 부상에 시달리며 등판기회가 적었던 슈어저는 이번 모의투표에서 11명으로부터 1위표를 받아 내셔널리그 2위에 오르는 저력을 과시했다.

또 다른 내셔널리그 투수강자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8승7패 평균자책점 2.56)은 4명으로부터 1위표를 획득해 3위에 올랐다.

아메리칸리그에서는 저스틴 벌렌더(휴스턴)가 가장 많은 21표를 얻은 가운데 게릿 콜(휴스턴)이 16명으로부터 1위표를 받아 추격하는 구도가 형성됐다.

벌렌더는 15승5패 평균자책점 2.77에 178⅔이닝을 소화했고 239개 탈삼진을 잡아냈다.

콜은 15승5패 평균자책점 2.75를 기록했고 163⅔이닝 동안 238개 탈삼진을 기록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