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만으로 검찰 개혁 차질 안 돼”…사퇴설은 ‘일축’

검찰 전방위 압수수색에 “수사로 의혹 해소되길”

사퇴설에 대해선 “제 할 일을 하겠다” 일축

검찰 27일 오전 부산대 의전원 등 10여곳 전격 압수수색

조국 법부무 장관 후보자가 27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한 건물로 출근하고 있다. [연합=헤럴드]

[헤럴드경제=김진원·문재연 기자]조국(54) 법무부장관 후보자가 검찰의 압수수색 사실이 알려진 이후 출근하며 사퇴설을 일축했다.

조 후보자는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법무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로 출근하며 “검찰 수사를 통해서 모든 의혹이 밝혀지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 후보자는 “다만 진실 아닌 의혹 만으로 법무검찰 개혁 큰길에 차질이 있어선 안 된다”며 “끝까지 청문회 준비 성실히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법무부 장관 인사청문회 까지 완주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셈이다.

조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전 검찰의 법무부장관 압수수색은 처음이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검찰의 판단에 대해 왈가왈부 안 하겠다”고 했다.

법무부 장관으로 임명될 경우 검찰 수사를 지휘하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대해선 “법무부 장관은 검찰 수사 지휘를 하지 않는다”고 했다.

오늘 오전 출근 안 한 것에 대해선 “약간 몸살기 있었다”고 했고, 청와대와 논의가 있었는지에 대해선 “없다”고 했다.

일각에서 불거지는 ‘법무부 장관 자진 사퇴설’에 대해선 “제가 할 제 일을 하겠다”고 했다. 청문회 준비 및 검찰 수사에 대해 묻는 추가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이날 오전 조 후보자와 관련한 입시, 사모펀드, 부동산, 학원재단 의혹 등을 수사하기 위해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과 고려대학교, 서울대학교 환경대학원,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웅동학원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의 딸에게 장학금을 준 노환중 부산의료원장의 사무실도 압수수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노 원장이 양산부산대병원 원장으로 재직할 당시 조 씨에게 교수 재량으로 장학금을 지급하는 과정에서 관련 규정을 어겼는지 확인할 방침이다.

조 후보자 딸은 2016년부터 3년 간 한 학기에 200만 원씩 총 6번의 장학금을 받았다. 조 씨는 2015년 입학학기에서 유급한 뒤 휴학했지만 2015년 7월 외부장학금에 예외규정을 추가해 의전원 장학생 선발지침이 변경됐다는 주장이 야권에서 나왔다.

검찰 관계자는 “국민적 관심이 큰 공적 사안으로서 객관적 자료를 통해 사실관계를 규명할 필요가 크고, 자료 확보가 늦어지면 객관적 사실관계 확인이 어려워지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한 조치”라고 밝혔다.

당초 조 후보자에 대한 10여 건의 고소·고발 사건은 모두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부장 성상헌)에 배당돼 있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보다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사를 위해 사건주체를 특수2부로 변경했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