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만난 박정민, 강렬한 류승범…’타짜3′ 추석 흥행 정조준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시사회에서 출연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뉴스1]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 시사회에서 출연배우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뉴스1]

영화 ‘타짜’의 세 번째 시리즈 ‘타짜: 원아이드잭’이 기대 속에 베일을 벗었다.

포커로 종목을 변경한 ‘타짜: 원아이드잭’은 업그레이드 된 팀플레이와 화려해진 손기술로 시리즈의 명성을 이을 준비를 마쳤다. 특히 제 옷을 입은 듯 캐릭터의 매력을 살린 박정민 물만난 활약과 류승범의 강렬한 존재감이 돋보였다. 추석 극장가 흥행에도 성공할지 주목된다.

28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는 영화 ‘타짜: 원아이드잭’(감독 권오광/이하 타짜3)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권오광 감독을 비롯해 박정민 류승범 최유화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 등이 참석해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타짜3′는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이광수 박보영 주연의 ‘돌연변이’로 호평받은 권오광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박정민은 극 중 칠판보다 포커판이 더 친숙한 공시생 도일출 역을 맡았다. 전설적인 타짜 짝귀의 아들이자, 낮에는 학원가를, 밤에는 하우스 도박장을 서성이는 인물로 연필보다 포커 카드를 쥐고 있을 때 가장 빛난다.

이날 박정민은 ‘타짜’ 시리즈의 주연을 맡은 부담감에 대해 “외적인 부분 보다 좋은 영화를 만들려고 고민을 많이 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주연에 대한) 부담감 있는데 혼자 이겨내진 못하고 감독님, 그리고 배우 분들과 의지하면서 버티면서 촬영했던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해왔던 역할과는 다른 연기를 해야 하지 않을까 했다. 캐릭터도 세고 가장 장르적인 인물이라 생각했다. 감독님과 상의하면서 조율을 많이 해나간 것 같다”며 “관객 분들이 ‘박정민이라는 배우가 이런 것도 할 줄 아는구나’ 생각해주시면 보람차지 않을까 한다”고 전했다.

그런 도일출과 호흡을 맞추는 이는 류승범. 류승범은 극 중 ‘원 아이드 잭’ 팀을 꾸린 애꾸 역으로 등장했다. 류승범은 ‘타짜3′로 지난 2015년 6월 개봉한 영화 ‘나의 절친 악당들’ 이후 4년 만에 공식석상에 섰다. 공식석상에 나선 소감에 대해 그는 “오랜만에 인사 드리게 돼서 떨리고 눈 부시다”며 “어떻게 포즈를 해야 할지 긴장이 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류승범은 “이번 작품 하게 된 것은 시나리오에 매력을 많이 느꼈다”며 “시나리오와 함께 봉투를 받았다. (박)정민씨로부터 날아온 편지였는데 제 마음을 움직인 감동적인 편지 한 통이었다. 정민씨가 저에게 의지를 많이 했다고 했는데 저는 거꾸로 이런 친구면 제가 의지할 수 있겠다 그런 생각도 들었다. 영화 보니까 좋은 배우 분들이 너무 잘 만들어주셔서 너무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극 중 애꾸 캐릭터에 대해서는 “시나리오를 참고 많이 했다. 캐릭터 묘사가 잘 돼 있었다”며 “감독님하고 시나리오 두고 많이 얘기했던 것은 시나리오 상에서만 봤을 때도 저희끼리 (캐릭터 등 분위기가) 스모키하다고 했었다. 미스터리하기도 했다. 이런 걸 어떤식으로 잘 풀어낼지 고민했다. 캐릭터에 대해 특별히 많은 연구를 하기 보다 시나리오를 믿고 감독님을 믿고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외형적인 부분에 대해서는 “개인적으로 뭔가를 많이 연구하기 보다 팀워크가 중요하다 생각했다. 애꾸를 물 흐르는 듯이 연기했다고 표현해주셨는데 애꾸라는 캐릭터가 그런 인물 같다는 생각이 들더라. 수증기 같기도 하고 구체화시키기 보다 잘 잡히지 않는 인물 같았다. 그래서 연구하기 보다 부드럽게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또 류승범은 “박정민의 연기 보면서 현장에서 많이 놀랐다. 세상을 돌아다니면서 정말 인간은 진보하고 있구나 많이 느낀다”고 너스레를 떨며 “제가 후배들과 작업한 게 처음이다. 호기심을 스스로 자극시켰던 부분이라 정말 많이 배웠다. 얻어가는 게 많았다. 에너지도 그렇고 여러 부분에 있어서 그랬다. 이 자리를 통해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고 털어놨다.

이에 박정민은 류승범과의 첫 만남에 대해 “(류)승범이 형 처음 만났을 때 저를 꼭 안아주셨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품이 되게 따뜻했고 그 이후로 승범이 형이 너무 좋아서 졸졸 쫓아다녔다. 형님에 대한 동경이나 따뜻함 이런 것들이 연기할 때 도움을 준 것 같다. 오늘도 영화 보는데 기억이 떠올라서 좋았다”고 털어놨다.

서로 다른 기술로 모인 ‘원 아이드 잭’ 팀이 포커를 소재로 선보이는 새로운 팀플레이는 최대 관전 포인트다. 극 중 까치 역의 이광수는 전라 노출 연기도 선보여 놀라움을 안겼다. 이에 대해 이광수는 “그 정도 노출일 줄 몰랐다. 개인적으로 놀랐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또 그는 “제가 이 정도로 벗었나 싶었다”며 “감독님이 어떻게 보면 이 신을 통해 이광수라는 배우가 성인 연기를 하는 배우라는 걸 보여주고 싶으셨던 것 같다.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린 것 같다. 쑥스럽다”면서 “현장에서는 그런 것에 대한 쑥스러움이 없는 편인데 배려도 많이 받았다. 좋았다”고 덧붙였다.

임지연과 이광수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도 주목받았다. 임지연은 “극 중 까치(이광수 분)와의 모습이 실제 현장에서의 모습 그대로였던 것 같다”며 “이광수 오빠를 잘 몰랐을 때 재미있는 모습만 생각했는데 열정이 넘치더라. 많이 배운 현장이었고 호흡에 있어서는 편하게 호흡을 잘 맞췄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이광수도 “임지연과 처음부터 끝까지 같이 나왔다. 처음부터 지연이도 심하지 않나 싶을 정도로 편안하게 대했다. 가족처럼 편하게 지냈던 것 같다”며 “내가 어떻게 하든 잘 받아주고 준비도 많이 해오고 해서 귀엽게 열심히 촬영했던 것 같다”고 화답했다.

권오광 감독은 캐릭터의 매력을 살리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 작품을 하겠다고 마음 먹었을 때부터 부담이 컸다. 원작의 팬이었고, 시리즈 1편과 2편도 존경하는 감독님들의 작품이었다”며 “나중엔 스태프들과 배우들을 믿고 신경쓰지 말자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종목은 다르지만 동 시대를 다루는 영화다. 도일출은 동 시대를 상징하는 인물”이라며 “‘타짜’ 시리즈의 매력은 캐릭터다. 다른 것이 다 달라지더라도 캐릭터의 매력은 놓치지 말아야겠다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타짜3′는 오는 9월11일 개봉한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