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미, 뮤지컬 연출가로 복귀…작품 ‘쏘 왓’ 29일 무대에

뮤지컬 무대를 연출하는 박해미 [연합=헤럴드]

[헤럴드경제=박승원 기자] 배우 박해미(55)가 뮤지컬 연출가로서 무대에 복귀한다.

27일 문화예술계에 따르면 박해미가 대표인 해미뮤지컬컴퍼니는 오는 29일부터 대학로 원패스아트홀에서 뮤지컬 ‘쏘 왓’(So What)을 무대에 올린다.

독일 극작가 프랑크 베데킨트(1864∼1918)의 대표작 ‘사춘기’를 각색한 ‘쏘 왓’은 랩 뮤지컬 장르를 표방한다. 성에 눈뜨기 시작한 청소년들의 불안과 이를 억압하려는 성인들의 권위의식의 대립을 밀도있게 그린다.

이번 작품은 해미뮤지컬컴퍼니 대표인 박해미가 기획과 제작, 총감독을, 해미뮤지컬컴퍼니 상임연출 오광욱이 연출을, 이종원이 작사·작곡과 음악감독을 맡았다.

박해미는 지난해 8월 전 남편 황민 씨가 음주운전 사망사고를 낸 뒤 한동안 작품 활동을 쉬었다. 올해 4월 공공티켓예매플랫폼 ‘문화N티켓’ 홍보대사로 임명돼 대외 행보를 재개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