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고교야구 대표팀, 일장기 뗀 셔츠 착용…“한일 갈등 고려”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한국에서 열리는 국제 대회에 참가하는 일본 고교야구 선수단이 최근 한일 관계를 감안해 일장기가 새겨지지 않은 옷을 입기로 했다.

27일 요미우리(讀賣)신문에 따르면 다케나카 마사히코(竹中雅彦) 일본 고등학교 야구연맹 사무국장은 한일 관계가 악화함에 따라 부산 기장군에서 30일 개막하는 18세 이하(U-18) 세계 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에 참가하는 일본 고교 야구 대표단이 한국에 머무르는 동안 일장기가 새겨진 폴로 셔츠를 착용하지 않기로 했다.

다케나카 사무국장은 “한국 국민감정을 자극하는 것은 좋은 방법이 아니라고 생각했다”며 “안전 등을 고려해 이동 시 이들에게 무늬 없는 흰색 폴로 셔츠를 입힐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 고교야구 대표팀이 통상 착용하는 폴로 셔츠에는 가슴 부위에 영문으로 일본을 의미하는 ‘JAPAN’이, 오른쪽 소매에는 일장기 디자인이 포함돼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