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원 대신 AI로 식당예약”…네이버 ‘AI 콜’ 공개

AI가 대화식으로 예약 응대…하반기 중 ‘아웃백 미금점’서 첫 선

모바일로 주문, 결제까지…원스톱 ‘테이블주문’ 적용 매장 확대

OCR기술로 사업자 등록 절차도 간소화

네이버 ‘테이블 주문’ 서비스 [네이버 제공]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아기 의자 준비해 드릴까요?”

직원 대신 인공지능(AI)과 대화하면서 식당 예약을 진행할 수 있는 서비스가 연내 등장한다.네이버는 27일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소상공인의 사업을 지원할 수 있는 차세대 기술을 공개했다.

이번에 소개된 기술은 AI 전화 예약 기술인 ‘에이아이콜(AI Call)’을 비롯해 ▷테이블 주문 서비스 ▷사업자 등록증 문자인식(OCR) 기술 등 3가지다.‘에이아이콜’은 AI를 접목한 차세대 자동응답시스템(ARS)기술이다.

기존 ARS가 고정된 기능에 따라 정해진 안내 사항을 전달해 주는데 그쳤다면, ‘에이아이콜’은 AI와 대화식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어른 2명, 아이 1명 예약해주세요”라고 말하면 “날짜는 언제인가요?”, “아기 의자를 준비해 드릴까요?” 등을 AI가 응대해 예약을 진행해 주는 식이다.

이 서비스를 위해 네이버는 AI의 음성인식, 자연어처리, 음성 합성 기능 등의 네이버 자체 AI 기술을 결합하는데 공을 들였다.‘에이아이콜’은 올 하반기 중으로 아웃백 미금점에서 첫 선을 보인다. 이어 순차적으로 적용 매장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네이버는 모바일로 주문과 결제를 한 번에 진행할 수 있는 ‘테이블 주문’도 소개했다.이 서비스는 식당 매장에서 직원을 부르는 대신, 테이블에 부착된 QR코드를 활용해 모바일로 메뉴선택, 주문, 네이버페이 결제가 가능한 원스톱 주문 서비스다.

테이블 주문을 통해 음식을 주문한 소비자는 리뷰나 평점을 남길 수도 있다. 네이버는 실제 식당을 이용한 소비자의 신뢰할 수 있는 리뷰 정보를 얻는데도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네이버는 현재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인근 30여개 식당에서 해당 서비스 테스트를 진행 중이며 다음달부터 적용 매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이날 사업자의 간편인증을 돕는 ‘문자인식기술(OCR)’도 소개했다.현재 네이버 검색, 지도 등에 오프라인 가게 정보를 노출시키기 위해서는 네이버 업체 등록 서비스인 ‘스마트플레이스(SmartPlace)’에 사업 정보를 입력해야 한다.

이날 공개된 OCR 기술을 활용해 사업자가 사업자등록증 사진을 찍어 올리기만 하면 사업자등록증에 표기된 정보들이 자동으로 입력된다.등록된 정보가 검색에 반영되기까지 걸리는 시간도 기존 평균 3일에서 10분으로 단축했다.

네이버는 소상공인이 사업 본질에 집중, 매장을 효과적으로 운영하는데 도움이 되기 위한 취지로 개발했다고 설명했다.관련 기술 개발을 담당하는 네이버 사내벤처 ‘글레이스(Glace) CIC’의 이건수 대표는 ““대다수의 지역 소상공인은 적은 인원으로 예약부터 고객 응대, 주문, 서빙, 결제 등 사업 전반의 과정을 맡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며 “지역 중소상공인들이 네이버의 다양한 기술 기반의 플랫폼을 활용해 사업 본질에 집중하고 사용자들과 끊김없이 연결해 매출 성장의 기회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