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때문에 경제 나빠져”…취임 후 첫 “경제 악화” 여론 우세

퀴니피액대 여론조사…“경제 쇠퇴” 37%>“경제 개선” 31%

유권자 10명 중 4명 “트럼프 정책 탓”

[로이터=헤럴드]

[로이터=헤럴드]

[헤럴드경제=김현경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취임 이후 최대 치적으로 내세워왔던 ‘경제’ 분야에서조차 좋지 못한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 경제가 악화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미국인이 ‘경제가 나아지고 있다’고 보는 미국인보다 더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향후 미국 경제 상황이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 가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미국 퀴니피액대 여론조사연구소가 28일(현지시간)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미국 경제가 더 좋아지고 있다고 생각하느냐, 더 나빠지고 있다고 생각하는가’란 질문에 미국 유권자의 37%가 “경제가 쇠퇴하고 있다”는 견해를 밝혔다.

이는 “경제가 개선되고 있다”는 응답자 31%보다 6%포인트 높은 비율로, 같은 조사에서 부정적 응답이 더 높게 나온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처음이다. “거의 같은 상태에 머물러 있다”는 응답은 30%로 집계됐다.

미국인들은 경제에 대한 비관론이 늘어난 데다 경제가 나빠진 원인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탓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이 “피해를 낳고 있다”는 응답은 41%로 “이익을 낳고 있다”는 응답(37%)보다 처음으로 높게 나타났다.

퀴니피액대 여론조사원 메리 스노는 “중국과의 무역 긴장이 헤드라인을 장악함에 따라 경제에 대한 신뢰가 떨어지고 있다”면서 “유권자 10명 중 4명이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을 비난했다. 이는 트럼프 취임 후 가장 높은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그동안 여론조사는 경제가 트럼프 대통령의 가장 큰 성과임을 지속적으로 보여줬으나 이번 퀴니피액대 조사 결과는 전환점이 될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공화당 및 무소속 유권자들 사이에서도 소비자 신뢰가 하락하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운명은 2020년 경제 전망에 달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조사는 이달 21~26일 전국 등록 유권자 1422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