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댄서 꿈·영화♥”…’내한’ 웨슬리 스나입스가 밝힌 한국 사랑

헐리웃 영화배우 웨슬리 스나입스.(충북도 제공)© 뉴스1

헐리웃 영화배우 웨슬리 스나입스.(충북도 제공)© 뉴스1

‘웨서방’ 웨슬리 스나입스가 10년만에 내한해 한국에 대한 변함없는 애정을 과시했다. 특히 한국 액션 영화에 대한 남다른 관심이 돋보였고,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을 언급하는 ‘센스’를 보여주기도 했다.

28일 오전 11시 서울 중구 동호로 신라호텔 라일락홀에서 진행한 내한 기자회견에서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웨슬리 스나입스입니다”라며 유창한 한국어로 인사했다. 이어 “많이 오셨는데 트럼프 대통령이 뭘 할건지는 나에게 묻지 않기를 바란다”고 농담을 던졌다.

이어 척 제프리스는 “한국은 처음이다. 태권도를 8살 때부터 배웠던 사람으로서 기쁘다. 특별한 이벤트에 초대돼 기쁘다”고 인사했다.

웨슬리 스나입스와 척 제프리스는 2019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 운영위원인 정두홍 무술감독과의 인연으로 이번 영화제에 참석했다.

웨슬리 스나입스가 한국에 온 것은 공식적으로 16년만이다. 웨슬리 스나입스는 “개인적으로 한국에 온 것은 10년만이다. 너무 오래됐다. 한국에서 너무 좋은 시간을 가졌고 거의 한국 사람이 된 것 같은 시간이었다. 어제 같은데 오래 됐다”면서 한국에 온 소감을 밝혔다.

웨슬리 스나입스와 척 제프리스는 오랫동안 함께 해온 동료다. 웨슬리 스나입스는 “척 제프리스와 20년이 됐다. ‘패신저 57′에서 처음 만났는데 친구일 뿐 아니라 베스트 프렌드이기도 하고, 형제 같다”며 “척 제프리스는 할리우드에서 가장 무예에 관해 가장 풍부한 지식을 갖고 있고, 할리우드 액션 영화가 많은 발전을 이루는 데 기여한 분이고, 나에게는 내가 액션 스타로 성공하는 데 항상 뒤에서 도와줬던 사람이다”라고 소개했다.

웨슬리 스나입스는 내한 직전 유럽에서 ‘돌 마이트 이즈 마이 네임’의 촬영을 하고 들어왔다. ‘돌 마이트 이즈 마이 네임’은 넷플릭스를 통해 9월에 공개될 영화로 에디 머피와 웨슬리 스나입스가 주연을 맡았다.

웨슬리 스나입스는 이 영화에 대해 “오랫동안 원했던 꿈이 이뤄진 순간이다. 코미디 영화인데 처음으로 코미디 영화를 찍게 된다”며 “이 영화에서는 발차기나 펀치를 하는 게 아니라 조크를 하면서 연기할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아내가 한국인인 만큼, 웨슬리 스나입스는 한국에 대한 특별한 애정과 관심을 보여줬다. 그는 “은퇴하고 나면, 방탄소년단 백업 댄서가 되는 게 꿈이다. 오디션 볼 거다. 문제 없다”고 방탄소년단을 언급해 웃음을 줬다.

또한 이번 영화제에 오는 계기가 됐던 정두홍 무술감독에 대해서는 “정두홍 감독은 영화를 통해 알았다. 한국 영화는 모르겠는데 ‘짝패’를 통해 알았다”며 “‘짝패’를 보고 이런 훌륭한 마스터가 있구나 생각했다. 팬으로 인상 깊게 봤고 아내를 통해서 연락을 해보고 싶다고 해서 여러 사람을 거쳐 연락하게 됐고, 처음에 연락했을 때 (정두홍이) 웨슬리 스나입스라는 걸 안 믿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두홍을 만나서 서울액션스쿨 방문하고 그 내용을 알았고, 앞으로 차세대 액션 스타 발굴하고 훈련하는 훌륭한 시스템이라 생각했다. 비슷한 것을 미국에서 복제해 할 수 있지 않을까? 한국 미국이 같이 여러 방면에서 협업할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웨슬리 스나입스는 한국 영화의 매력을 칭찬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 영화는 할리우드에서 주목하지 않을 수 없을 정도로 특별한 창의성을 갖고 있다. 시나리오 뿐 아니라 다재다능 배우들, 피지컬과 액션이 되는 사람이 많다. 이런 모든 것을 갖춘 곳이 얼마 안 된다”면서 “이렇게 (한국에) 와서 베스트 오브 베스트를 만나고 다음에 글로벌한 엔터테인먼트에서 협력할 수 있을지, 그 기회를 찾을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설명했다.

이어 영화 ‘부산행’을 언급 “좀비 떼가 부산행 열차에 잔뜩 몰려 있을 때 그곳에서 생존할 수 있는 것을 배울 수 있는 나라는 한국이 유일하다”며 “그 생각만 해도 무섭다. (이번 방문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다. 좀비 아포칼립스에서 어떻게 살아남는지 배울 수 있을 것 같다”고 농담해 웃음을 줬다.

웨슬리 스나입스가 꼽은 한국 영화의 차별점은 ‘시나리오’다. 그는 “한국 영화는 시나리오가 너무 좋다. 액션과 유기적으로 잘 배합됐고, 플롯 안에서 잘 맞게 시나리오를 만든다”면서 “홍콩과 중국도 그럴 수 있지만 액션 배우들이 어릴 때부터 트레이닝을 잘 받아서 액션을 잘하고, 마셜 아트를 잘 한다. (할리우드는) 어릴 때부터 모든 것을 배우고 하는 것이 부족한데 한국에는 많다. 액션을 위해서는 나처럼 춤과 연기, 마셜 아트를 잘 할 수 있는 사람이 많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을 밝혔다.

웨슬리 스나입스는 할리우드 배우로 액션 영화로 유명하다. 1986년 마틴 스콜세지가 연출한 마이클 잭슨의 뮤직 비디오 ‘배드’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대표작으로 ‘모 베터 블루스’ ‘정글 피버’ ‘패신져 57′ ‘떠오르는 태양’ ‘데몰리션 맨’ ‘고공 침투’ ‘머니 트레인’ ‘블레이드’ 등이 있다. 한국인 박나경씨와 2003년 결혼해 우리나라에서도 인기를 얻었다.

척 제프리스는 ’12 몽키즈’ ‘블레어 윗치 2 – 어둠의 경전’ ‘스파이더 게임’ ‘글래디에이터’ ‘한니발’ 등에서 액션 코디 및 스턴트맨으로 활약하고, 웨슬리 스나입스에게 ‘블레이드’ 속 검술 액션을 가르쳤다.

한편 충북국제무예액션영화제(운영위원장 이두용, 총감독 오동진)는 오는 29일 충북 청주 일대에서 개막한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