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7실점’ 또 무너졌다…최근 3연패·시즌 5패

애리조나전 4⅔이닝 10피안타 7실점, 평균자책점 2.35로 상승…사이영상 비상등 

[사진=류종상기자]

[사진=류종상기자]

 

류현진(32·LA다저스)이 또 다시 와르르 무너지며 최근 3연패의 늪에 빠졌다. 평균자책점도 급상승해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레이스에 비상등이 켜졌다.

류현진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피닉스주 애리조나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와 원정경기에 선발등판해 4⅔동안 10피안타 2사사구 4탈삼진 7실점을 기록했다.

총 93구를 던졌으며 35개를 던진 패스트볼과 함께 커브(22), 커터(19), 체인지업(17)을 구사했다.

다저스가 5-11로 완패하며 류현진은 시즌 5패(12승)째를 떠안았다. 최근 3연패. 평균자책점은 2.00에서 2.35까지 상승했다.

지난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원정경기, 24일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내리 패하며 최근 경기력에 우려를 안긴 류현진은 이날 애리조나를 상대로도 부진을 끊어내는데 실패했다.

연패가 길어진데다 팀 타선의 초반 득점이 무색하게 경기 중반 와르르 무너지는 패턴이 반복돼 우려를 키웠다. 앞선 두 경기와 달리 피홈런은 없었지만 집중타를 허용하며 대량실점했다.

위기 때마다 장타를 허용하는 등 고비를 전혀 넘기지 못했다. 체력과 집중력 모든 면에서 아쉬움 가득한 피칭이었다.

맥스 슈어저(워싱턴), 마이크 소로카(애틀랜타),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과 펼치는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레이스에서도 이제 유리하지만은 않다.

여전히 평균자책점(2.35)은 메이저리그 전체 선두지만 이 마저 2위(소로카 2.44)와 좁혀졌고 다른 부문에서는 특별하게 앞서는 것이 없는 상황이다.

류현진은 이날 1회말에는 삼진 2개를 잡는 등 깔끔하게 출발했다. 2회말과 3회말 역시 실점 없이 마무리하며 좋았을 때 감을 찾는 듯 했다. 팀 타선도 일찌감치 3점을 뽑아 류현진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하지만 4회말 무너지기 시작했다. 선두타자 팀 로카스트로에게 몸에 맞는 볼을 내주며 불안하게 출발한 류현진은 이어 에두아르도 에스코바에게 중전안타를 맞고 위기에 빠졌다. 후속타자 크리스티안 워커와 상대할 때는 포수 윌 스미스의 포일로 주자가 2,3루로 진루했다.

워커를 삼진으로 잡아내 한숨 돌리는 듯 했던 류현진은 이어 타석에 선 윌머 플로렌스에게 중견수 뒤를 넘기는 2타점 2루타를 맞고 2실점했다.

2-3이 된 뒤에도 류현진은 흔들렸다. 후속타자 애덤 존스를 뜬공으로 처리했지만 이어 닉 아메드에게 다시 한 번 우익수 뒤쪽 1타점 2루타를 맞았다.

류현진은 카슨 켈리를 고의4구로 내보낸 뒤 이어 투수 타석에 대타로 나선 일데마로 바르가스에게도 우익수 뒤로 향한 1타점 우전안타를 맞고 결국 3-4 역전을 허용했다.

여전히 이어진 1,3루 위기에서 류현진은 케텔 마르테를 3루 방면 땅볼로 처리하며 간신히 4회를 마무리했다.

류현진의 부진은 5회말에도 이어졌다. 팀 타선이 4-4로 다시 동점을 만들었지만 마운드에서 버텨내지 못한 것이다.

2사를 먼저 잡았지만 워커와 플로렌스에게 각각 중전안타, 좌중간 안타를 연속으로 맞은 뒤 이어 존스에게 우중간을 가르는 2타점 2루타를 허용했다.

다저스는 다시 애리조나에게 리드를 내줬다.

끝이 아니었다. 류현진은 후속타자 아메드에게 또 한 번 1타점 우전안타를 맞았고 이어 켈리에게도 좌중간 안타를 허용했다.

연속 5안타를 맞은 류현진은 결국 5이닝을 마무리하지 못한 채 스코어가 4-7로 벌어진 4회말 2사 주자 1,3루 상황에서 불펜투수 아담 콜라렉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콜라렉이 초구에 대타 제이크 램을 처리하며 류현진의 실점은 더 늘어나지 않았다.

다저스는 콜라렉에 이어 등판한 조 켈리가 6회말에 무사 2,3루 위기에서 에스코바에게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3점 홈런을 허용하며 점수차가 더 벌어졌다.

승기를 완전히 뺏긴 다저스는 9회말 2사 후 저스틴 터너의 솔로 홈런을 제외하고는 더 이상의 기회를 마련하지 못한 채 패배를 지켜봤다.

피더슨이 선제득점 및 멀티히트로 초반 타선을 이끌었으나 중후반 이후 다저스 타선 전체가 침묵했다.

반면 애리조나는 KBO리그 출신의 선발투수 메릴 켈리가 4이닝 동안 3피안타 4탈삼진 4볼넷 3실점을 기록하며 조기강판을 피하지 못했으나 4회, 5회, 6회 나온 집중타의 힘으로 다저스를 제압했다.

이날 애리조나는 장단 16안타로 11점을 뽑았다.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선두 다저스는 2연승을 마감하며 88승48패가 됐고 4연승을 달린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2위 애리조나는 68승66패를 기록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