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조국 싸움…野 “특검법 준비” vs 與 “가족증인 절대 불가”

여권 약속된 청문회 일정 강행 의지…“가족은 절대 안돼”

야권, 조국 청문회 관련 범여 인사 참전에 “기회주의적” 비판

20190830000184_0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놓고 여야는 30일에도 거친 공방을 계속했다. 자유한국당은 다시 청문회 핵심증인 채택을 요구했고, ‘조국 특검법’을 준비하겠다고 으름장을 놨다.

특히 한국당은 전날 ‘조국 구하기’ 지원사격에 나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그리고 범여권 인사들의 발언에 대해 ‘내로남불’이라며 강한 톤으로 비판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청문회에서 가족 증인 출석을 고집하는 야권을 향해 “절대로 안될 일”이라고 맞섰다. 민주당은 특히 한국당을 향해 가족 증인 문제를 핑계로 청문회 보이콧을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는 이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등 여권 인사들의 ‘조국 구하기’를 ‘검찰 수사에 대한 외압’으로 규정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여당은 검찰 수사에 대단한 외압을 행사하고 있다”며 “범죄혐의자에 대한 수사는 검찰의 당연한 일인데, 민주당은 구시대적 적폐, 인사권 개입 등등을 운운하며 노골적으로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조국 후보자의 임명 강행을 고집할 경우 특검 카드를 꺼내겠다고 경고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이 된다면 당연히 수사를 방해할 것”이라며 “이는 스스로 특검 불가피론을 합당화 시키는 일로, 한국당은 미리 조국게이트 특검 법안을 준비해놓겠다”고 했다.

20190830000118_0여권 인사들의 잇단 조국 구하기에도 경고를 날렸다. 나 원내대표는 “일부 곡학아세하는 좌파 지식인들이 검찰을 악당, 가족인질극 운운하고 있다”며 “대통령의 국민 인질극은 안보이는지 궁금하다”고 반문했다. 나 원내대표는 “대학생들을 불순세력으로 몰고, 기자들을 열등감으로 치부했다”며 “국민들의 인내심을 시험하지 말고, 정말 떳떳하다면 핵심 증인 채택을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유시민 이사장 등의 최근 발언을 겨냥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병호 바른미래당 최고위원도 유시민 이사장 등의 엄호사격에 대해 “내로남불 병이 또 도진 것”이라며 비판했다. 문 최고위원은 “유 이사장은 조국이 사면초가에 빠지는 국면에서는 코빼기도 안비치다가 치명상을 입은 이제야 슬그머니 나타나 조국 지지자들을 자신의 지지자로 인수합병 하는데 열 올리고 있다”며 “남의 불행을 자신의 행복으로 활용하는 기회주의적 정치행각을 그만둬야 한다”고 했다. 또 “조국이 위선때문에 망했다면, 유시민은 기회주의 때문에 몰락할 것”이라고 했다.

반면 여당은 야당의 비판을 정치공세로 일축하며 청문회 마무리 수순 밟기에 나섰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확대간부회의에서 “한국당은 가족 증인 문제를 핑계로 청문회를 보이콧하려는 행위를 중단하라”며 “인사청문회 목적은 대통령이 지명한 후보자의 검증이지, 가족을 피의자 심문하듯 몰아세우는 피의자 심문장이 아니다”고 했다. 가족 증인 채택에 다시 반대입장을 보인 것이다. 그는 또 “청문회장 밖에서 의혹 부풀리기와 가짜뉴스를 양산하며 후보를 쓰러뜨리려는 야당 공세가 도를 넘어도 한참 넘었다”며 조 후보자와 관련한 의혹과 지적에 대해 가짜뉴스라는 단어로 맞섰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