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의 이름으로…두 동강 난 대한민국

연일 포털검색어 전쟁…거리엔 ‘조국 찬반’ 현수막

“조 후보자 청문회, ‘정권 청문회’로 확대 양상”

“믿었던 정권의 배신…분노한 청년에 주목해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9일 오전 차를 타고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

[헤럴드경제=유오상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논란과 갈등이 정치권을 벗어나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모두 점령했다. 포털 사이트의 인기 검색어는 조 후보자를 향한 응원과 비난이 나란히 1, 2위를 차지했고 길 거리에는 조 후보자를 응원하거나 조롱하는 플래카드까지 등장했다. ‘조국’의 이름으로 대한민국이 두 동강이 났다는 일각의 우려도 나온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유례없는 ‘찬반 전선 갈등’에 “대한민국 민심이 갈라지는 것 아니냐”는 경계심마저 일고 있는 것이다.

3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두 국민청원이 나란히 ‘답변 대기 중인 청원’ 목록에 올라갔다. 각각 조 후보자를 반드시 임명해달라는 청원과 반대한다는 내용의 청원이다. 조 후보자의 임명을 지지하는 청원에는 52만3612명이, 반대하는 청원에는 27만7567명이 참여하며 참여자 수 1, 2위를 기록했다.

앞서 인터넷 여론전은 급기야 포털 검색어 전쟁으로 번지기도 했다. 지난 27일 오후 포털사이트인 네이버의 급상승 검색어 1, 2위에는 나란히 ‘조국 힘내세요’와 ‘조국 사퇴하세요’가 올랐다. 지난 28일과 29일에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같은 시간 ‘조국 사퇴하세요’와 ‘조국 힘내세요’, ‘가짜뉴스아웃’ 등의 검색어가 급상승 검색어 목록에 오르며 실시간 검색어 경쟁이 치열하게 전개됐다. 일부 커뮤니티에서 “시간을 맞춰 ‘조국 힘내세요’를 실시간 검색어로 만들자”며 시작된 온라인 여론전은 이에 반발한 사람들의 반대 운동으로 이어지며 찬반 지지자간 대결 구도로 번졌고, 결국 길거리에서의 여론전으로 이어진 것이다.

실제로 경기 성남시의 한 길거리에는 조 후보자 자녀의 입시 특혜 의혹을 풍자하는 내용의 플래카드가 붙었다. 김병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당원 교육 홍보 플래카드에 나란히 “고교생 자녀를 2주 만에 영문 의학 논문 제1저자 만드는 법을 강의한다”는 내용의 플래카드를 건 것이다. 김 의원 측의 요청으로 성남시청이 해당 플래카드를 제거했지만, 서울에서도 비슷한 내용의 플래카드가 붙고 대학마다 조 후보자의 지지·비판 대자보가 연이어 걸리는 등 오프라인 전쟁 역시 이어지고 있다.

서울대 중앙도서관 게시판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 촉구 집회 대자보가 붙어 있다. [연합]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이례적인 국민 가세의 찬반 여론전에 대해 최진 대통령리더십 연구원장은 조 후보자의 청문회가 정권의 청문회처럼 흘러가고 있기 때문이라고 평했다. 최 원장은 “조 후보자는 단순한 장관 후보자가 아니라 문재인 정권의 ‘아이콘’과 다름없다”며 “정권을 둘러싼 여론이 반으로 갈린 상황에서 조 후보자에 대한 각종 의혹이 제기되며 마치 ‘문 정부의 청문회’가 열리는 상황으로 커지고 있다”고 했다.

특히 검찰이 전방위 압수수색을 시작하며 조 후보자에 대한 공개 수사에 나서면서 민심은 더 요동치고 있다. 황태순 정치평론가는 “살아있는 권력에 검찰이 칼을 겨누는 것은 민심이 완전히 조 후보자에게서 돌아섰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라며 “검찰이 수사에 나서자 당장 여야가 검찰의 수사를 비판ᆞ옹호하기 시작했다. 민심 역시 당분간 더 요동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했다.

반면 이번 사태가 사회 지도층에 대한 청년의 불신이 표면 위로 드러난 현상이라는 분석도 있다. 김형준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문 정권을 지지하며 촛불을 들었던 대학생들이 이제는 조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촛불을 다시 드는 상황이 벌어졌는데, 일부 지지 세력이 온라인에서 지지 운동을 벌이고 있지만 지금 각종 여론조사를 보더라도 돌아선 민심은 확실해 보인다”며 “지난 정권에 맞서 공정을 강조했던 이번 정권의 핵심인사가 이 같은 논란에 빠진 모양새로, 분노한 청년들의 민심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한 정치 평론가는 “조 후보자를 둘러싼 이념과 사회갈등은 대한민국과 미래 세대를 위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며 “조 후보자 청문 정국이 어떤 모양으로든 조기에 정리돼야 할 것으로 본다”고 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