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 ‘권총맨’ 등장… 경찰이 총 겨냥해도 당당

 

홍콩 시민이 총기 사용을 하지 말라고 요구하면서 경찰의 시야를 가로막고 있다. [뉴욕타임즈 캡처]

[헤럴드경제=송형근 기자] 천안문 사건 당시 맨몸으로 탱크에 맞선 ‘탱크맨’에 비교되는 홍콩의 ‘권총맨’이 등장했다.

뉴욕타임스(NYT)가 27일(현지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지난 25일 홍콩 북부 신계지역 샤추이로에서 시위 진압 경찰이 38구경 리볼버 실탄 1발을 공중으로 발사했다.

홍콩 경찰은 “현장 책임자가 동료 경찰관이 생명에 위협을 느껴 실탄을 쐈다”고 발포 사실을 시인했다.

이 사건 현장에서 한 시민이 맨몸으로 경찰에 맞섰다. 맨몸으로 경찰의 사격을 막았던 홍콩 시민은 짧은 반바지에 민소매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시민은 총을 쏘지말라며 경찰을 막아서기도 했다. NYT에 따르면 경찰은 시민을 발로 걷어차는 등 위협적인 행동을 가했다.

당시 이 장면은 현장에 있던 NYT 기자가 촬영했다. 이 사진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급속히 퍼지면서 이 시민은 홍콩의 영웅으로 떠오르고 있다.

한편 홍콩 시위는 사그라들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다. 앞서 중국 인민해방군 소속 무장 경찰 수천 명이 선전의 스포츠 스타디움에서 진압 훈련을 하고 수백 대의 군용 트럭이 대기 중인 장면이 공개되는 등 중국 정부는 연일 홍콩 시위 격화 시 본토의 무력 투입 가능성을 경고하고 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