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저스, 이틀 연속 애리조나전 ’3-0에서 역전패’

가르시아 보크로 결승점 헌납, 4-5 패

 

LA 다저스가 이틀 연속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다저스는 3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체이스필드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애리조나와 원정 경기에서 4-5로 패했다.

임시 선발 투수 토니 곤솔린이 5이닝 3피안타(1피홈런) 3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제 몫을 다한 뒤 승리요건을 채우고 마운드를 내려갔으나 불펜진이 역전을 허용했다.

전날 30일 애리조나전에서 데뷔 첫 세이브를 거뒀던 케이시 세들러가 ⅔이닝 3피안타(1피홈런) 2실점으로 패전을 기록했다.

이틀 연속 3-0 리드를 지켜내지 못한 다저스다. 류현진이 선발 등판한 30일 경기에서도 초반 3-0으로 앞서다 5-11로 대패를 당했다. 류현진은 4⅔이닝 10피안타 2사사구 4탈삼진 7실점으로 시즌 5패(12승)째를 당했다.

이날 다저스는 2회초 키케 에르난데스의 적시 2루타에 이어 투수 곤솔린이 적시타를 터뜨리며 2점을 선취했다. 3회초에는 저스틴 터너가 14구 승부 끝에 볼넷으로 출루하자 코디 벨린저가 3루타를 터뜨려 추가점을 냈다.

그러나 다저스는 6회말 곤솔린이 에두아르도 에스코바에게 투런포를 얻어맞으며 한 점 차로 쫓겼다. 7회초 맷 비티의 적시타가 터져 다시 4-2로 달아났지만 7회말 세들러가 조슈아 로하스에게 동점 투런포를 얻어맞고 말았다.

결국 다저스는 8회말 무사 1,3루 위기에서 이미 가르시아의 보크로 허무하게 결승점을 빼앗기며 4-5로 무릎을 꿇었다. 8회초 등판해 1⅔이닝을 실점없이 틀어막은 아치 브래들리가 승리투수로 기록됐다.

다저스는 2연패를 당하며 88승49패를 기록했지만 여전히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압도적인 선두다. 5연승을 질주한 애리조나는 69승66패로 같은 지구 2위를 지켰다. 다저스와 애리조나의 승차는 18경기다.(뉴스 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