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배웠던 시간”..윤종신, 방송 활동 정리→’이방인 프로젝트’ 떠난다

restmb_jhidxmake가수 겸 방송인 윤종신(사진)이 방송 활동을 정리하고 본격적으로 ‘이방인 프로젝트’에 돌입한다.

30일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 관계자는 헤럴드POP에 “윤종신이 9월 4일 ‘라디오스타’ 마지막 녹화를 한다”고 밝혔다.

이날 마지막 녹화에서 윤종신은 지난 12년간 함께 해온 시청자들과 작별 인사를 나눌 전망이다. 윤종신의 마지막 방송분은 오는 9월 11일 방송 예정이며, 윤종신 하차 후에는 당분간 스페셜 MC가 공백을 채운다.

이 외에 윤종신은 장성규 등과 함께 출연 중이던 JTBC 예능 프로그램 ‘방구석1열’에서도 하차한다. 다만 ‘방구석 1열’은 윤종신의 하차와 함께 시즌1을 종영하고 휴식기 없이 바로 시즌2로 돌아올 예정이다.

30일 윤종신은 직접 자신의 SNS를 통해 ‘방구석 1열’ 마지막 녹화를 마친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그는 “진심 즐기며 녹화 했고 우리 영화인 여러분께 참으로 많이 배웠던 시간들이었다”며 “다음 진행자 분이 훨씬 더 재밌고 유익하게 하실 거다. 계속해서 ‘방구석1열’ 사랑해달라”고 말하며 훈훈한 의리를 드러냈다.

앞서 지난 6월 윤종신은 가수 인생 30년과 월간 윤종신 10주년을 맞아 2020 월간 윤종신-이방인 프로젝트 ‘NOMAD PROJECT’를 진행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당시 윤종신은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하고 10월 해외로 출국할 계획임을 알렸다.

윤종신은 “적지 않은 세월을 살아오며 제 노래 속에서 외로움 그리움 쓸쓸함을 노래해 왔지만, 정작 저는 항상 사랑하는 사람들을 가까이에 두고 정든 안방을 떠나보지 않은 채 상상만으로 이방인, 낯선 시선, 떠남 등의 감정을 표현해 왔던 무경험의 창작자란 생각을 몇 해 전 부터 하게 됐다”고 이번 프로젝트의 동기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사랑하는 가족들과 미스틱 스토리 식구들의 고마운 동의 속에 2020년 월간 윤종신은 제가 살아온 이 곳을 떠나 좀 더 낯설고 익숙하지 않은 곳을 떠돌며 이방인의 시선으로 컨텐츠를 만들어 보려 한다”고 새로운 프로젝트의 시작을 선언했다.

지난 2010년 5월부터 매달 1곡 이상을 발매하는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도 이어온 윤종신. 특히 2019년인 올해에는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 10주년을 맞아 ‘월간 윤종신’의 별책부록으로 ‘이제 서른’ 프로젝트 또한 시작했던 바.

이처럼 윤종신은 각종 예능 및 방송 활동과 병행하며 꾸준히 뮤지션으로서 새로운 시도를 멈추지 않았다. “고인 물이 되지 않겠다”는 의지의 일환으로 이번 프로젝트를 시작한 윤종신을 당분간 방송에서 볼 수 없다는 점은 아쉽지만, 새출발과 음악적 도전을 위한 일인 만큼 많은 팬들은 그의 선택을 존중하며 응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