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열의 음악앨범’ 27만↑ 이틀 연속 1위…멜로 부활 신호탄

restmb_jhidxmake (1)[헤럴드POP=이미지 기자] ‘유열의 음악앨범’이 이틀 연속 1위의 영예를 안았다.

30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김고은, 정해인 주연의 레트로 감성멜로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이 개봉일인 지난 29일 하루 동안 7만 9111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수 27만 2410명을 기록하며 박스오피스 정상을 유지했다.

무엇보다 공포물임에도 불구 흥행질주 중인 ‘변신’을 ‘유열의 음악앨범’이 개봉하자마자 꺾고 1위에 등극하더니 이틀째 그 자리를 지켜내 시선을 끈다.

‘유열의 음악앨범’의 뒤는 ‘변신’이 이었다. 지금껏 본 적 없는 새로운 악마를 다룬 공포스릴러 ‘변신’은 이날 하루 동안 5만 9787명의 관객이 관람, 누적 관객수 113만 5861명을 달성하며 2위를 고수했다.

뿐만 아니라 조정석, 임윤아 주연의 신선도 100% 재난 탈출 액션 ‘엑시트’는 이날 하루 동안 4만 4855명의 관객을 동원, 누적 관객수 862만 314명을 기록하며 3위에 머물렀다.

‘분노의 질주’ 시리즈의 스핀오프에 해당하는 ‘분노의 질주: 홉스&쇼’는 이날 하루 동안 3만 7465명의 관객이 관람, 누적 관객수 319만 4345명을 달성하며 4위에 안착했다. 여기에 수중 서바이벌 스릴러 ’47미터2′는 일일 관객수 3만 6404명, 누적 관객수 11만 8825명을 세우며 5위의 주인공이 됐다.

이처럼 ‘유열의 음악앨범’이 이틀 연속 박스오피스 왕좌를 놓치지 않으며 한국 멜로 부활의 신호탄을 쏜 가운데 개봉 첫 주말(30일~9월 1일)에 어떤 기록을 세울지 관심이 쏠린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