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경찰 대규모 시위 앞두고 예비검속…조슈아 웡 등 다수 체포

 우산혁명 주역…다수의 야권 운동가 체포돼

조슈아 웡과 아그네스 초우 - SCMP 갈무리

조슈아 웡과 아그네스 초우 [SCMP 갈무리]

홍콩 경찰이 31일 대규모 집회를 앞두고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홍콩의 야당) 사무총장 이외에도 다수의 야권 운동가를 체포해 예비검속을 실시하는 것 같다고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30일 보도했다.

홍콩 민주화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조슈아 웡 데모시스토 사무총장은 30일 오전 긴급 체포됐다.

이날 데모시스토 공식 페이스북에 따르면 “조슈아 웡이 아침 7시 30분 갑자기 길거리에서 미니밴에 태워져 끌려갔다. 우리 변호사들이 사건을 추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완차이 경찰 본부로 호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슈아 웡은 지난 2014년 79일 동안 시위대가 홍콩 도심을 점거한 채 행정장관 직선제를 요구한 ‘우산 혁명’의 주역인 인물이다.  당시 그는 겨우 17세의 나이에 하루 최대 50만 명이 참여한 대규모 시위를 주도해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조슈아 웡 이외에도 함께 우산 혁명을 주도했던 아그네스 초우도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뿐만 아니라 홍콩 독립 운동을 주도하고 있는 야권 인사인 앤디 챈도 지난 29일 공항에서 체포됐다.

홍콩 경찰은 웡과 초우가 체포된 사실을 인정했다. 홍콩 경찰은 이들이 지난 6월 21일 완차이 홍콩 경찰 본부 공격을 주도했다고 보고, 이들을 불법 집회 주도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앞서 앤디 챈도 공항에서 출국하려다 불법 집회 주도 등의 혐의로 경찰에 긴급 체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31일은 2014년 8월 31일 중국이 홍콩 행정장관 직선제 합의를 어기고 간접선거를 결정한지 5년째 되는 날이다. 간선제 발표는 79일 동안 이어진 홍콩 ‘우산혁명’의 도화선이 됐었다.

홍콩의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민간인권전선은 이를 기념하기 위해 이번 주말 시위를 다른 주말 시위보다 더 크게 개최하려 했다. 당초 민간인권전선은 31일 오후 3시부터 차터 가든에서 시위를 벌인 뒤 홍콩 주재 베이징 연락사무소까지 가두행진을 벌일 계획이었다.

그러나 홍콩정청은 지난주 시위대가 화염병을 던지는 등 시위가 과격화하고 있어 사고가 날 위험이 크다며 시위를 불허했다. 홍콩정청이 시위를 허락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이번 주말 시위가 오히려 더 격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