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턴, 트럼프 행정부서 입지 줄어드나?…아프간 협상서 제외

“배제된 것도 문제지만 진짜 문제는 신뢰”

“볼턴, 트럼프 지지자 자처했지만 지금은 무너져”

마이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 [헤럴드경제DB]

존 볼턴 백악관 안보보좌관 [헤럴드경제DB]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내에서 강경한 외교 노선을 보여 온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의 영향력이 줄고 있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된다. 

30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복수의 미국 고위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볼턴 보좌관이 이달 초 아프가니스탄 평화협정과 관련한 고위급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지난 16일 뉴저지주 베드민스터 골프 리조트에서 열린 아프간 문제 관련 회의에서 볼턴 보좌관만 초대받지 못했다는 것.

당시 회의에는 트럼프 대통령 외에도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조지프 던퍼드 합참의장, 지나 해스펠 중앙정보국(CIA) 국장, 잘메이 할릴자드 아프간 주재 미국 특사 등이 참석했다.

이에 관계자들은 일반적으로 이러한 회의에 국가안보보좌관의 참석은 중요하지만 볼턴 보좌관의 불참은 실수가 아니라 배제된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볼턴 보좌관이 아프간에 대한 외교적 노력(평화협정)을 반대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을 자극했기 때문이라는 것.

트럼프 행정부는 지난 18년간 이어온 아프간 전쟁을 끝내기 위해 지난해 말부터 반정부 무장세력인 탈레반 측과 평화협상을 벌여오고 있다. 현재 카타르 도하에서 열리고 있는 9차 평화협상에서 양측이 합의에 임박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9일 탈레반과 평화협상이 타결되더라도 주둔 병력을 8600명까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에 이어 향후에는 이란과의 협상에도 나설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상황에서 볼턴 보좌관이 아프간 평화협정 회의에서 배제되자 행정부내에서 그의 영향력 축소에 대한 의구심도 제기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고위 관계자는 “볼턴 보좌관이 배제된 것도 문제지만 진짜 문제는 신뢰(를 잃었다는 것)”라고 지적했다.

볼턴 보좌관의 영향력이 절정에 달했을 때는 대통령에 대해서도 공격적으로 행동하면서 다른 참모들의 영향력을 압도했지만 그의 거친 관리방식과 호전적인 세계관으로 일부 동료들과의 관계가 악화됐다는 것.

일례로 볼턴 보좌관이 최근 탈레반과의 평화협정 초안을 요구했으나 아프간 평화협상을 담당하는 잘마이 칼릴자드 미 아프간 평화특사가 이를 거절했다고 WP는 전했다.

미국 싱크탱크인 브루킹스 연구소의 톰 라이트 국제 안보 전문가는 “국가안보보좌관이 이런 식으로 배제된 경우는 딱히 떠오르지 않는다”며 “이번 경우가 정상적인 행정부 내분과 다른 것은 볼턴 보좌관이 대통령이 지지하는 정책에 맞서고 있다는 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볼턴은 오래전부터 자신이 트럼프 대통령의 지지자를 자처하면서 자신의 임무는 그의 비전을 실천하는 것”이라고 말해왔지만 “지금은 무너진 것 같다”고 평가했다.(뉴스1)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