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어설 때 ‘핑’ 기립성저혈압, 대동맥 탄력 떨어지면 위험 ↑

보라매병원, 대동맥 경직도와 기립성저혈압 연관성 연구

대동맥 맥압 높으면 기립성저혈압 발생 위험 3배 높아

[헤럴드경제=손인규 기자] 앉았다 일어설 때 어지럼증을 느끼는 기립성저혈압이 대동맥 경직도와 관련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원장 김병관) 순환기내과 연구팀은 기립성저혈압 발생이 대동맥의 경직도와 연관이 있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대동맥 경직도란 나이가 들면서 혈관이 손상되어 발생하는 대동맥의 탄력 손실 정도를 말한다.

보라매병원 순환기내과 김학령·김명아 교수와 국립중앙의료원 순환기내과 정재훈 교수 연구팀은 관상동맥의 협착 여부를 촬영하는 침습적 관상동맥 조영술을 받은 200명 환자(평균 연령 64.3세)의 임상 데이터를 통해 대동맥 경직도와 기립성저혈압 발생 간의 연관성을 연구했다.

연구팀은 환자 대동맥의 최대 혈압과 최소 혈압의 차이인 맥압(pulse pressure)을 이용해 대동맥 경직도를 판단했으며, 일어선 후 3분 이내에 수축기 혈압이 20mmHg, 또는 이완기 혈압이 10mmHg 이상 떨어지는 소견을 보인 환자를 기립성저혈압 환자로 분류했다.

그 결과 200명의 환자 중 78%에 해당하는 156명에게서 폐쇄성 관상동맥질환이 발견됐으며, 29%에 해당하는 58명은 기립성저혈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립성저혈압을 가진 환자의 경우 72.4%가 고혈압이 진단되었으며 41.4%는 혈중 콜레스테롤과 중성지방 수치가 정상보다 낮거나 높은 상태인 ‘이상지질혈증’ 소견을 보였다. 또한 기립성저혈압을 가진 환자의 대동맥 맥압 수치는 평균 78.4mmHg로, 기립성 저혈압이 없는 그룹의 평균 맥압 수치(68.3mmHg)보다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대동맥의 맥압이 76.5mmHg 이상으로 높은 대동맥 경직도를 가진 환자의 경우 정상인과 비교해 기립성저혈압이 발생할 위험이 3배 가까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학령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그동안 명확한 발생기전이 밝혀지지 않았던 기립성저혈압 발생에 대동맥 경직도가 관련됐을 가능성이 확인됐다”며 “향후 기립성저혈압의 효과적인 치료법 개발에 이번 연구 결과가 도움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교신 저자인 김명아 교수는 “기립성저혈압은 심한 경우 실신까지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질환”이라며 “특히 노년층은 평소 올바른 식습관과 꾸준한 운동을 통해 혈관 건강을 유지하는 것이 기립성저혈압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 권위의 학술지인 ‘고혈압 저널( Journal of Hypertension)‘에 지난 2019년 7월 발표됐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