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야당 대변인 입에서 나온 못믿을 막말…”조국,꽃보며 자위나 해라”

아무 말 막 던지는 정치인들, 국민 우롱 수준

시정잡배 농짓거리 수준을 대변인 논평이라?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연합=헤럴드경제]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연합=헤럴드경제]

[헤럴드경제=한영훈 기자] 자유한국당이 31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관련해 ‘또다시 드러난 조국의 위선, 더이상 국민 우롱 말고 사무실의 꽃 보며 자위(自慰)나 하시라’는 제목의 논평을 내 논란이 일고 있다.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 논평에서 “30일 오전 출근길에 나선 조국은 침통한 표정으로 국민의 용서를 구했지만 이러한 반성마저 조국의 위선임이 드러났다”며 “조국은 ‘꽃을 보내준 무명의 시민들께 감사드린다’면서 엘리베이터 문이 닫히는 순간까지도 침통한 표정으로 일관했지만, 엘리베이터 문이 다시 열리자 환하게 웃고 있었다. 카메라를 의식한 듯 순식간에 굳은 표정으로 돌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위선도 이런 위선이 없다. 반성마저 연기가 가능한 조국의 우롱에 국민은 분노와 울분으로 치를 떨고 있다”며 “제발 이제 그만 내려오시라. 자연인으로 돌아가 지지자들이 보내준 꽃이나 보며 그간의 위선을 위로하시라”고 비난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이 31일 김정재 자유한국당 원내대변인의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논평에 대해 “명백한 성희롱 발언”이라고 반발했다.

이 대변인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꽃, 자위, 중의적 의미로 활용해 써놓고 스스로들 뿌듯해하고 있겠지만 명백한 성희롱 그리고 국민 모욕적 발언”이라며 “저들의 저질 막말에 소름 끼친다”고 말했다.

Print Friend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