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용산기지 반환절차 연내 개시…26개 미군기지 조기 반환 추진”

NSC 상임위원회 회의 개최 결과

[헤럴드DB]

[헤럴드경제=강문규 기자] 청와대는 30일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평택기지 등으로 이전 완료 및 이전 예정인 총 26개 미군기지에 대한 조기 반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원회를 열고 “용산기지는 반환절차를 올해 내 개시하기로 했으며, 기지 반환이 장기간 지연됨에 따라 사회 경제적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는 원주(캠프 롱, 캠프 이글), 부평(캠프 마켓), 동두천(캠프 호비 사격장) 지역의 4개 기지에 대해서도 최대한 조기에 반환될 수 있도록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상임위원들은 이날 한일관계 동향을 점검하고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가 조기에 철회될 수 있도록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임을 재확인하고, 일본 정부가 우리의 이러한 노력에 호응할 것을 촉구했다.

Print Friendly